기성용 ‘투기 의혹‘…민간공원 인근 수십억대 토지 매입

입력 2021-04-22 11:04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서울 FC 소속 축구선수 기성용이 부친과 함께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경찰에 입건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경찰청 부동산투기특별수사대는 “기 씨와 아버지 기영옥 광주에프시(FC) 전 단장을 농지법 위반, 국토계획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혐의 사실을 피의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공개하지 않고 있다.

기 씨 부자는 2015~2016년 사이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논·밭 등 농지가 포함된 토지 10여개 필지를 수십억 원을 들여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기영옥 전 단장은 축구센터 설립 부지 용도로 매입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광주 서구청은 기 씨 부자가 취득한 농지 중 크레인 차량 차고지로 사용되는 토지에 대해 불법 형질변경 원상 복구 명령 등을 이미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여기에 기 씨 부자가 매입한 토지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인 마륵공원 조성사업에 포함됐거나 인접해 투기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기성용이 해외리그 소속 선수로 활동하던 시절 농지의 매입 시 필수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농업경영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한 의혹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농지법 위반과 불법 형질변경 혐의가 포착돼 입건은 했지만, 기 씨 부자를 소환조사하지는 않았다”며 “추가로 확인할 사안이 있지만 소환 조사 일정은 현재까지 미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기 씨 부자 토지 일부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관련 투기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10: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222,000
    • -0.55%
    • 이더리움
    • 4,159,000
    • -0.86%
    • 비트코인 캐시
    • 1,661,000
    • +30.05%
    • 리플
    • 2,071
    • +14.55%
    • 라이트코인
    • 409,800
    • -2.13%
    • 에이다
    • 1,729
    • +4.92%
    • 이오스
    • 10,630
    • +20.86%
    • 트론
    • 171.6
    • +10.85%
    • 스텔라루멘
    • 780.9
    • +19.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85,000
    • +10.65%
    • 체인링크
    • 57,000
    • -6.79%
    • 샌드박스
    • 697.2
    • -6.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