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재개 이스라엘 vs 재봉쇄 칠레…백신 접종 선도 3국서 판이한 결과 이유는?

입력 2021-04-21 13:51 수정 2021-04-30 17:25

이스라엘, 감염 억제 뚜렷…코로나19 병동 폐쇄 착수
칠레 일일 감염자 9000명 역대 최다…봉쇄 재개 직면
전문가들 “규제 완화 서두르면 바이러스 다시 기승”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해변에 수많은 인파가 몰려 따뜻한 햇볕을 즐기고 있다. 텔아비브/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해변에 수많은 인파가 몰려 따뜻한 햇볕을 즐기고 있다. 텔아비브/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선도하는 이스라엘, 영국, 칠레 등 3개국의 대조적 상황이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현시점에서 인구 62%가 최소 1회 백신을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 영국과 칠레도 각각 인구의 48%, 40%가 한 차례 이상 백신을 접종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모두가 인구의 상당 비율이 백신을 맞았지만, 실제 확산 억제에 있어서는 극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었다. 이스라엘은 경제를 재개하고 코로나19 병동 폐쇄에 착수했다. 하지만 남미의 백신 접종 모범국으로 꼽혔던 칠레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9000명을 넘어서면서 재봉쇄에 들어갈 수밖에 없게 됐다. 영국은 향후 수개월 동안 단계적으로 재개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이스라엘의 사례는 백신 접종이 바이러스 감염 속도를 웃도는 사례에 해당한다. 이스라엘에서는 1월 중순 정점 때만 하더라도 하루 8000명 이상의 감염자가 나왔지만, 현재 신규 확진자 수는 수백 명 정도로 크게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 최대 셰바 메디컬 센터를 포함해 일부 병원들은 코로나19 치료 병동을 폐쇄하기 시작했다. 지난달 경제 재개 이후 식당과 술집의 운영이 재개되고 학교에서도 대면 수업이 재개됐지만, 감염자는 계속해서 줄어드는 추세다. 백신 접종과 과거 감염을 통한 광범위한 면역에 의해 바이러스 확산이 억제되고 있는 것이다.

반면 칠레는 감염의 재유행에 직면했다. 이번 달에는 하루 감염자 수가 9000명을 돌파하면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입원환자 역시 젊은 층을 중심으로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칠레는 도시 및 국경 봉쇄, 이달 예정돼 있던 선거 연기 등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전문가들은 칠레의 현 상황에 대해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수준까지 백신 접종이 진행되기 이전에 제한 조처를 완화했을 경우의 위험이나 변이바이러스의 위협이 부각돼고 있다”고 분석했다.

앞으로 잠금을 완화해 나갈 영국 당국자들은 칠레를 반면교사로 삼아 고심하고 있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진은 보리스 존슨 총리가 내놓은 4단계 완화 정책이 시행될 경우 내년 6월까지 500만 명의 확진자가 추가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감염의 엑시트 웨이브(exit wave·출구파) 위험이 남는다고 지적한다. 백신의 예방 효과가 100%가 아니므로 시민의 경계가 해이해지면서 감염이 다시 확산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규제 조치 완화를 너무 서두르면 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부릴 수 있다고 경고한다. 그레이엄 메들리 런던의학대학원 교수는 “백신과 바이러스가 경주하고 있는 셈”이라며 “제한 조치를 너무 빨리 풀어버리면 바이러스가 재확산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백신이나 과거 감염에서 얻은 면역을 빠져나갈 가능성이 있는 변이바이러스도 이러한 위험을 한층 더 높인다는 설명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880,000
    • -0.39%
    • 이더리움
    • 4,105,000
    • -3.21%
    • 비트코인 캐시
    • 1,561,000
    • -15.21%
    • 리플
    • 1,865
    • -4.94%
    • 라이트코인
    • 406,700
    • -4.51%
    • 에이다
    • 1,935
    • -4.82%
    • 이오스
    • 11,920
    • -16.06%
    • 트론
    • 171.2
    • -8.69%
    • 스텔라루멘
    • 730.7
    • -8.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5,000
    • -14.59%
    • 체인링크
    • 57,700
    • +0.52%
    • 샌드박스
    • 639.1
    • -5.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