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사내벤처 브랜드 '던스트' 독립법인 출범

입력 2021-04-20 09:27

(LF)
(LF)

LF가 사내벤처로 인큐베이팅 하던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던스트(DUNST)’를 분할해 독립법인을 설립한다고 20일 밝혔다.

LF가 이달 중순 던스트 사업부문을 분할해 ‘씨티닷츠’ 독립법인을 신규 설립했다. 던스트가 2019년 2월 LF의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지 약 2년 2개월 만이다.

던스트는 LF 최초의 사내벤처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고감도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다. MZ 세대 직원들이 주축이 돼 기획, 생산, 영업, 마케팅 등에 걸친 모든 의사결정을 절차나 규정에 얽매이지 않는 혁신적인 방식으로 운영해왔다.

론칭 초부터 던스트는 LF몰에만 집중하기보다는 무신사, W컨셉, 29CM 등 외부 온라인 편집숍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대했다. 지난해 1월 파리의 초대형 쇼룸 ‘로미오(Romeo) 쇼룸’으로부터 입점 제안을 받고 프랑스에 진출한 바 있으며, 중국 티몰(Tmall), 대만 니하우(NIHOW), 일본 시부야 파르코(Shibuya Parco) 등 글로벌 유명 온·오프라인 패션 플랫폼에 잇따라 진출했다.

독립법인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씨티닷츠(CTDOTS)는 앞으로 던스트 외에도 차별화된 포지션의 남성복, 여성복 브랜드들을 추가로 론칭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공격적으로 확장하여 K-패션을 대표하는 브랜드 하우스로 발돋움한다는 목표다.

LF 대표이사 오규식 부회장은 “던스트의 독립법인 출범은 전사적 차원의 인프라와 노하우를 발판 삼아 스타트업에 도전하고 스스로가 벤처기업의 실질적인 주인이 되어 무한한 가능성을 펼칠 수 있음을 증명한 것이자, 능력과 열정이 있는 직원이라면 누구나 CEO가 될 수 있다는 회사의 약속을 실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던스트를 신호탄으로 LF는 현재 대표이사 직할로 편제해 사실상 독립적인 부문으로 운영 중인 일꼬르소와 앳코너 등 MZ 세대 타깃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브랜드들도 향후 스타트업 체제로 전환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시장에 대한 대응력과 속도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250,000
    • -5.43%
    • 이더리움
    • 4,169,000
    • -4.01%
    • 비트코인 캐시
    • 1,340,000
    • -6.23%
    • 리플
    • 1,873
    • +6.48%
    • 라이트코인
    • 348,200
    • -4.86%
    • 에이다
    • 2,570
    • -3.46%
    • 이오스
    • 11,430
    • -8.05%
    • 트론
    • 141.2
    • -4.53%
    • 스텔라루멘
    • 819.9
    • -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5,600
    • -4.64%
    • 체인링크
    • 47,010
    • -4.88%
    • 샌드박스
    • 473.2
    • -6.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