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10년간 친딸 성폭행' 50대 구속…딸은 극단 선택·평택서 미군 1명 흉기 찔려 부상 外

입력 2021-04-19 11:00

'10년간 친딸 성폭행' 50대 구속기소…딸은 극단 선택

10여 년간 이어진 친부의 성폭행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던 20대 여성이 신고 직후 임시 거처에서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피해자가 진술조서도 작성하지 못한 상태에서 사망해 혐의 입증이 어려운 상황이었으나, 수사당국이 보강수사를 이어가며 직·간접적 증거들을 다수 확보한 끝에 결국 친부를 구속해 재판에 넘겼습니다.

19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A(21) 씨는 초등학교 저학년 때부터 친부인 50대 남성 B 씨에게 지속적인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습니다. 친부가 유일한 가족이었던 A 씨는 수사기관에 이를 알리지 못하다가 피해 사실을 알게 된 남자친구의 설득으로 지난달 5일 새벽 서울 성동경찰서를 찾았습니다.

이후 A 씨는 경찰이 마련한 임시 거처로 옮겨가 생활했으나 정신적 괴로움을 호소하다 사흘 뒤인 같은 달 8일 아침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피해자가 스스로 피해를 진술할 수 없는 상황이 되자 B 씨는 경찰에서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A 씨가 생전 SNS 글을 비롯해 혐의를 입증할 정황을 다수 파악했고, 지난달 B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경찰은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후에도 보강수사를 통해 A 씨의 어린 시절부터 지속적인 성폭행이 있었다는 결정적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동부지검은 이달 초 B 씨를 성폭력처벌법상 친족 관계에 의한 준강간 혐의로 구속기소 했습니다. 준강간은 사람의 심신상실이나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성관계한 죄를 의미합니다.

아버지 B 씨는 검찰에서도 혐의를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그에게 다른 범죄 전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 씨의 첫 재판은 다음 달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리며, 검찰은 재판에서 B 씨의 진술을 반박할 증거들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계획입니다.

평택 술집서 미군 1명 흉기 찔려 부상…용의자 추적 중

경기 평택경찰서는 술집에서 싸우다가 미군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A 씨를 쫓고 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전날 오후 9시께 평택시 팽성읍의 한 술집에서 미군 B(22) 씨의 복부를 흉기로 한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씨 일행 4명과 B 씨 일행 2명이 술집에서 시비가 붙어 싸움하던 중 A씨가 B 씨를 찌르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날 A 씨 일행 중 한국인 1명을 공동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으며 CCTV 분석 등을 통해 미군으로 추정되는 A 씨를 쫓고 있습니다.

40대 여성 간호조무사,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 사지 마비

40대 여성 간호조무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사지가 마비되는 등 이상 반응이 나타나 병원 치료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경기도 한 산부인과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 A 씨는 지난달 12일 AZ 백신을 맞은 뒤 두통, 고열 등 부작용에 일주일 이상 시달렸으며, 시야가 좁아지는 양안 복시도 발생했습니다. 지난달 31일에는 사지 마비 증상과 함께 의식을 잃었습니다.

A 씨에 대한 병원 측의 진단은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입니다. 평소 기저질환이 없는 40대 A 씨에게서 보기 드문 질환이라는 설명입니다. A 씨는 평소 건강 관련 '특이 소견이 없음'으로 진단받았으며, 고혈압·심혈관계질환 등 기저질환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A 씨는 의식을 회복했으나 현재 홀로 걷지 못하고 휠체어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안 복시 증상은 사라졌지만, 기존 1.0이었던 시력도 크게 떨어졌으며, 미각과 하체 일부 감각도 회복되지 않고 있습니다.

서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AZ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불과 몇 개월에 불과해 부작용 누적 사례가 충분치 않아 객관적이고 완벽한 인과성 판단 기준이 적용되고 있다고 할 수 없는 상태"라며 "불완전한 판단 기준으로 인과성을 엄격하게 판단할 게 아니라 환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여 피해 구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550,000
    • -9.94%
    • 이더리움
    • 3,962,000
    • -10.02%
    • 비트코인 캐시
    • 1,260,000
    • -13.26%
    • 리플
    • 1,843
    • +1.54%
    • 라이트코인
    • 330,900
    • -11.17%
    • 에이다
    • 2,510
    • -8.78%
    • 이오스
    • 11,020
    • -11.2%
    • 트론
    • 138
    • -8.06%
    • 스텔라루멘
    • 788.8
    • -9.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7,300
    • -9.23%
    • 체인링크
    • 44,800
    • -11.29%
    • 샌드박스
    • 450
    • -13.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