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1주일만에 3억 원 '쑤~욱'…서울 집값 어쩌나

입력 2021-04-18 15:16

강남·목동·여의도 집값 '신고가' 행진

서울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강남, 목동, 여의도 등에서 재건축 기대감에 아파트값이 최고 2억∼3억 원씩 오르고 있는 것이다.

1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맷값은 4월 첫째 주 0.05%에서 둘째 주 0.07%로 상승 폭이 커졌다. 재건축 단지가 집값 상승을 이끌고 있다. 강남·서초구(0.08%→0.10%) 등 강남3구와 양천구(0.07%→0.08%), 영등포구(0.04%→0.07%)가 상승을 견인했다.

이들은 재건축 추진 기대감이 큰 단지가 있는 지역이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공시가격 인상에 따른 세 부담 강화와 2·4 주택 공급대책 영향 등으로 서울 전체적으로 관망세가 이어졌으나 강남권과 노원, 영등포 등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하며 전체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강남구 압구정동의 집값 상승이 두드러지고 있는데, 이들 지역은 오세훈 서울 시장 당선을 전후해 '한강변 35층 층고 제한' 등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가격 상승 속도에 탄력이 붙었다.

실제 이들 지역은 거래가 됐다하면 신고가 경신이 이어지고 있다. 국토교통부 부동산 실거래정보에 따르면 조합설립 인가를 앞둔 압구정3구역 현대4차 전용면적 117.9㎡는 이달 13일 41억7500만 원(4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두 달 전 최고가인 40억3000만 원(3층)보다 1억4500만 원이 더 올랐다.

지난 5일에는 현대7차 전용 245.2㎡가 6개월 전 67억 원(9층)보다 13억 원 오른 80억 원(11층)에 거래되면서 올해 전국에서 팔린 아파트 중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압구정동 아파트들과 함께 강남 재건축 단지의 기대주로 꼽히는 잠실주공5단지 82㎡의 경우 지난달 5일 26억8100만 원(8층)에 최고가 거래 후에 한 달 넘게 거래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호가는 27억5000만∼28억 원까지 올랐다.

강남 뿐 아니라 강북 지역의 재건축 기대감이 높은 양천구 목동과 영등포구 여의도동도 마찬지다. 목동신시가지7단지 66.6㎡는 이달 9일 17억6000만 원(6층)에 매매가 이뤄져 종전 최고가인 2월의 17억4000만 원(12층) 기록을 경신했다.

여의도동에 위치한 공인중개업소 한 관계자는 "여의도의 재건축 아파트 대부분은 지금 단지마다 매물이 1개, 많으면 2개 정도다. 여의도는 작년과 올해 서울 다른 지역보다 덜 올랐고, 오 시장 당선 이후 재건축 기대감도 큰 상황"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400,000
    • -0.74%
    • 이더리움
    • 4,213,000
    • +4.41%
    • 비트코인 캐시
    • 1,688,000
    • +12.38%
    • 리플
    • 2,003
    • +6.54%
    • 라이트코인
    • 410,900
    • -2.17%
    • 에이다
    • 1,975
    • +17.14%
    • 이오스
    • 11,850
    • +30.29%
    • 트론
    • 179.8
    • +12.23%
    • 스텔라루멘
    • 758.7
    • +8.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96,200
    • +7.1%
    • 체인링크
    • 57,250
    • -1.21%
    • 샌드박스
    • 692.2
    • -5.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