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자가검사키트 학교 우선적용은 시기상조”…오세훈에 ‘반대’

입력 2021-04-15 20:07

교육부-서울시 대립 예상…“환경검체검사ㆍ서울대 신속 PCR 확대 검토”

▲15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학교방역 강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학교방역 강화를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학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도입하려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정책에 공개적으로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학교 방역 강화를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주재하며 “(자가검사키트는) 검사 정확도에 대한 논란이 크고 자칫 학교에 방역 혼란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가검사키트에 대한 절차적 허가도 돼 있지 않아 학교에 우선 적용을 결정하기에는 시기상조”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오 시장은 13일 국무회의에서 대학이나 학교 등의 방역 대책으로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하자고 언급했다. 전날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학교에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자가검사키트는 검사자가 직접 검체를 채취할 수 있어 편리하고 신속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판별 민감도가 낮다는 단점이 있다.

교원 단체도 자가검사키트 도입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 서울교사노동조합은 전날 “분명한 반대의 입장을 밝힌다”는 성명을 냈다.

이날 서울시는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을 학교에 우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교육부와 서울시의 갈등이 확산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는 최근 잇따른 교내 감염에 대해 “교육부는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빠른 시간 내에 안정되도록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보다 중장기적인 학교 방역을 위한 대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올해 3월부터 시범 도입해서 운영 중인 ‘환경검체검사’와 서울대에서 2월 초순부터 준비해 2월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허가를 받은 ‘신속 유전자증폭(PCR)검사’는 검사의 효과와 확대 가능성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09:1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995,000
    • -0.34%
    • 이더리움
    • 4,144,000
    • -0.46%
    • 비트코인 캐시
    • 1,731,000
    • +36.84%
    • 리플
    • 2,016
    • +11.88%
    • 라이트코인
    • 419,700
    • +3.22%
    • 에이다
    • 1,739
    • +6.75%
    • 이오스
    • 10,640
    • +28.81%
    • 트론
    • 172.8
    • +13.24%
    • 스텔라루멘
    • 756.9
    • +18.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06,000
    • +17.4%
    • 체인링크
    • 57,250
    • -7.14%
    • 샌드박스
    • 698
    • -5.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