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차세대 차량 통신 기술 웨이브 밀던 국토부, 5G-V2X 도입 연구 나섰다

입력 2021-04-13 05:00

본 기사는 (2021-04-12 17: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 5.9㎓ 7개 채널 분배 등 연구

▲한국도로공사 사옥 외관. (사진제공=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사옥 외관. (사진제공=한국도로공사)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표준 기술로 근거리전용무선통신(DSRCㆍ웨이브) 방식을 지지해 온 국토교통부가 5G기반 차량사물통신(5G-V2X) 기술 도입 연구에 나섰다. 향후 5G-V2X 상용화를 고려해 한국이 C-ITS 기술을 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12일 이투데이 취재에 따르면 국토부 산하 한국도로공사는 지난달 22일 ‘5G-V2X 기술 도입 및 서비스 운영 방안 연구 용역’을 한국도로공사 전자조달시스템에 긴급 발주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연구용역을 거쳐 5G-V2X 기술 개발 서비스 도입 방안을 도출하고, V2X 통신 정책 추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C-ITS는 차량 간, 또는 차량과 인프라 간 정보를 주고받는 기술이다. 이 정보를 어떤 방식으로 주고받느냐를 두고 국내에서는 웨이브와 C-V2X 간 진영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웨이브 방식은 와이파이 기반이고, C-V2X는 롱텀에볼루션(LTE)과 5세대(5G) 이동통신 등 셀룰러 기반 V2X(Vehicle to Everything)다.

C-ITS 인프라 구축의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웨이브 방식을 지지하고 있다. 그간 실증 사업 대부분이 웨이브 위주로 채택됐고, 투자가 누적돼 안정적이라는 주장이다. 반면 ICT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는 단순 인프라 관점이 아닌 자율주행 산업과 생태계 전반을 고려해 기술적으로 우위가 있는 C-V2X를 밀고 있다. 미래 기술의 발전성, 국제적인 동향 등에 근거해 차세대 차량 통신기술을 C-V2X로 정해야 한다는 것.

이런 가운데 국토부가 5G-V2X 기술 연구에 나서 고도화한 서비스 도입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올해 하는 C-ITS 사업에서는 웨이브로도 충분하지만 발전된 단계에서 서비스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는 과기정통부, 국토부 모두 같은 입장이기 때문에 연구용역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에서 한국도로공사는 △5G-V2X 기술 로드앱, 유스케이스 및 요구사항 보고서 분석 △5G-V2X와 웨이브 동시 운영 시 간섭 영향성 확인 △병행 운영을 위한 기술 로드맵 제시 등을 검토한다. 또, 5.9㎓ 7개 채널(각 채널 10㎒ 폭)을 웨이브와 C-V2X에 얼마씩 분배해야 하는지 연구하고, 채널별 최적 운영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C-ITS 전국 구축을 목표로 삼았다. 통신 방식이 결정되지 않았지만, 한국도로공사는 C-ITS 인프라 구축 실시설계 용역을 지난달 발주했다. 6월께 최종 보고서 마감 이후 본 사업 발주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통신 방식도 과기정통부와 국토부가 협의해 상반기 내에 결정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318,000
    • -4.84%
    • 이더리움
    • 4,173,000
    • -3.18%
    • 비트코인 캐시
    • 1,340,000
    • -6.23%
    • 리플
    • 1,868
    • +6.99%
    • 라이트코인
    • 349,100
    • -4.33%
    • 에이다
    • 2,565
    • -2.69%
    • 이오스
    • 11,410
    • -7.69%
    • 트론
    • 141.4
    • -3.81%
    • 스텔라루멘
    • 816.4
    • -3.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5,300
    • -5%
    • 체인링크
    • 46,990
    • -4.34%
    • 샌드박스
    • 473.2
    • -6.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