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테라젠바이오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협력

입력 2021-04-12 14:51

유전체 검사기반 서비스 발굴

▲황태순(왼쪽) 테라젠바이오 대표와 박종욱 LG유플러스 CSO(전무)가 상호간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황태순(왼쪽) 테라젠바이오 대표와 박종욱 LG유플러스 CSO(전무)가 상호간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탈모, 비만, 영양소관리, 운동특성, 수면, 식습관 등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맞춤형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온다.

LG유플러스와 테라젠바이오는 유전체검사, 장내 미생물 검사 등 특화서비스를 활용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발굴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테라젠바이오는 유전체 분석을 기반으로 암 백신 개발·생체정보 데이터 플랫폼·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지원 등을 수행하는 바이오 전문기업이다. LG유플러스와 테라젠바이오는 상품·마케팅 역량을 활용한 신규서비스를 개발하고, 헬스케어 데이터를 결집해 맞춤형 솔루션과 서비스 매칭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양사는 일반인들에게 생소한 웰니스 분야의 DTC(Direct to consumer) 유전체검사서비스를 쉽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신규 건강관리 서비스를 발굴하는 데 협력할 예정이다.

DTC 유전체검사 서비스는 소비자가 의료기관이 아닌 검사기관에 직접 검체를 보내 유전자 검사 등을 의뢰하는 방식이다. 온라인으로 검사키트를 구매하고 구강 상피세포를 직접 채취해 검사기관에 발송하면 2주 후 검사 결과가 전달된다.

테라젠바이오는 영양소 관리, 건강관리, 피부/모발 관리 등 6개 테마와 77항목으로 구성된 종합 개인 유전체 분석 서비스로 종합 생활가이드 및 음식, 운동, 기능성 성분을 추천한다.

손지윤 LG유플러스 신규사업추진담당(상무)은 “그동안 어렵고 생소하게 여겨지는 유전체, 장내 미생물 검사 서비스를 고객이 쉽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겠다”며 “테라젠바이오와 협업해 헬스 데이터 기반 예방 차원의 건강관리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633,000
    • -4.53%
    • 이더리움
    • 3,887,000
    • -6.22%
    • 비트코인 캐시
    • 705,000
    • -8.08%
    • 리플
    • 1,195
    • -8.5%
    • 라이트코인
    • 204,000
    • -6.81%
    • 에이다
    • 2,647
    • -7.99%
    • 이오스
    • 5,630
    • -11.41%
    • 트론
    • 117.9
    • -9.1%
    • 스텔라루멘
    • 360.1
    • -7.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200
    • -3.71%
    • 체인링크
    • 31,230
    • -9.71%
    • 샌드박스
    • 856.3
    • -7.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