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여왕 “필립공 죽음, 삶에 큰 상실감 생겨” 심경 토로

입력 2021-04-12 09:59 수정 2021-04-30 16:03

“필립공 장례식, 해리 왕자-왕실 가족 화해의 기회 될 수도”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그의 남편인 필립공인  2017년 3월 16일 영국 런던에 있는 국립 육군 박물관을 떠나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그의 남편인 필립공인 2017년 3월 16일 영국 런던에 있는 국립 육군 박물관을 떠나고 있다. 런던/로이터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남편 필립공이 사망한 후 “삶에 큰 상실감이 생겼다”는 심경을 밝혔다.

여왕 부부의 차남 앤드루 왕자는 11일(현지시간) 윈저 성 주변 로열 채플 오브 올 세인츠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한 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전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앤드루 왕자는 “어머니가 자신의 삶에 큰 상실감이 남았다고 말했다”면서 “가족들이 그녀를 지탱하기 위해 모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 다른 누구보다 빈자리를 느낄 어머니를 안타깝게 생각하며 어머니를 지탱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왕실 모두가 큰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우리는 나라의 할아버지를 잃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놀라운 사람이었고, 침착했다. 나는 아버지로서 그를 사랑했다. 언제든 찾아갈 수 있는 사람이었고, 얘기하면 늘 들어줬다”고 애도했다. 막내아들인 에드워드 왕자는 “이런 일은 아무리 대비를 했어도 끔찍한 충격”이라고 토로했다.

▲9일(현지시간) 런던 레스터 광장에서 한 여성이 영국 필립공의 얼굴이 그려진 신문을 집어들고 있다. 런던/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런던 레스터 광장에서 한 여성이 영국 필립공의 얼굴이 그려진 신문을 집어들고 있다. 런던/AP연합뉴스

왕실 인사들은 필립공 사망 후 2주간 애도 기간을 갖고 공식 업무는 하지 않는다.

필립공의 별세 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이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장례식은 17일 오후 3시 윈저 성 왕실전용 예배당 세인트 조지 채플에서 진행된다고 BBC는 전했다.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는 장례식 때 관을 따라 나란히 걸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해리 왕자가 미국으로 떠나 오프라 윈프리와 폭로성 인터뷰를 한 뒤 형 윌리엄 왕세손을 비롯해 왕실 가족과 처음 만나는 자리가 된다.

이와 관련해 다이애나비 사망 후 1997년 윌리엄과 해리 형제의 특별 보호자가 된 존 메이저 전 총리는 왕실 가족들이 슬픔을 나누는 순간이 “(갈등을 치유할 수 있는) 이상적인 기회”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727,000
    • -10.29%
    • 이더리움
    • 4,013,000
    • -10.32%
    • 비트코인 캐시
    • 1,277,000
    • -13.36%
    • 리플
    • 1,868
    • +2.3%
    • 라이트코인
    • 335,000
    • -10.05%
    • 에이다
    • 2,495
    • -10.92%
    • 이오스
    • 11,000
    • -12.21%
    • 트론
    • 138.9
    • -7.95%
    • 스텔라루멘
    • 793.4
    • -9.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8,600
    • -9.51%
    • 체인링크
    • 44,990
    • -11.87%
    • 샌드박스
    • 452.3
    • -13.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