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4차 대유행 우려’ 8일 저녁 9시 606명 ‘41명↓’…오늘 600명대 중후반

입력 2021-04-09 06:33

서울 214명·경기 183명·인천 45명 등 수도권 442명-비수도권 164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석 달 만에 700명대를 기록한 8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코로나19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석 달 만에 700명대를 기록한 8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코로나19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전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4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8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집계된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606명이었다. 전날 같은 시간대보다 41명 적은 수치다.

지역별 비중을 살펴보면 수도권이 442명(72.9%), 비수도권이 164명(27.1%)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214명, 경기 183명, 부산 46명, 인천 45명, 대전 21명, 전북 18명, 충남 17명, 대구 16명, 경남 12명, 울산 9명, 경북 7명, 충북 6명, 광주 5명, 강원·전남 각 3명, 제주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확진자가 더 증가할 것을 고려하면 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한 달여간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다 최근 700명대까지 급증한 상태다.

이달 2일부터 1주일간 코로나19 양성 판정은 일별로 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668명→700명으로 하루 평균 566명꼴이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하루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는 543.2명으로 집계돼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를 넘었다.

주요 발병 사례를 보면 부산 유흥주점 집단감염 관련 총 318명, 자매교회 순회모임 관련 확진자는 13개 시도에서 총 208명, 인천 미추홀구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 19명 등 교회·어린이집 등 다양한 곳을 매개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방역당국은 오늘 오전 내주부터 적용될 새로운 거리두기 지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165,000
    • -3.55%
    • 이더리움
    • 2,740,000
    • -3.93%
    • 비트코인 캐시
    • 1,184,000
    • -1.66%
    • 리플
    • 1,656
    • -6.18%
    • 라이트코인
    • 324,100
    • -5.43%
    • 에이다
    • 1,525
    • -3.97%
    • 이오스
    • 8,350
    • -6.49%
    • 트론
    • 163.4
    • -7.94%
    • 스텔라루멘
    • 630.8
    • -5.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8,300
    • -4.97%
    • 체인링크
    • 46,970
    • -5.75%
    • 샌드박스
    • 621.2
    • -10.1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