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펄어비스 직원 10명 중 3명…"주 52시간 초과 근무했다"

입력 2021-04-08 21:37

게임 기업 펄어비스 직원 10명 중 3명이 법정 노동시간 한도인 주 52시간을 초과하는 장시간 노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업계에 만연한 장시간 노동 관행이 확인된 것이다.

고용노동부가 8일 발표한 펄어비스 근로감독 결과에 따르면 펄어비스 직원 1135명 중 329명이 주 52시간을 초과해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펄어비스는 연장근로를 시키고도 연장근로수당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 연장근로수당 체불 규모는 3억8000만 원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도 펄어비스는 사내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 선출에 개입하고 취업규칙을 변경하고도 당국에 신고하지 않는 등 다수의 노동법 위반이 적발됐다.

펄어비스는 장시간 노동 개선 계획을 마련하고 체불 임금을 지급하는 등 시정 조치를 완료했고, 이에 따라 노동부는 펄어비스에 대해 사법 조치를 하지는 않았다.

펄어비스 관계자는 “노동부의 근로감독에 적극적으로 협조했고 체불 임금도 지급했다”며 "이번 근로감독을 계기로 근로 환경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341,000
    • -10.98%
    • 이더리움
    • 2,590,000
    • -13.75%
    • 비트코인 캐시
    • 1,037,000
    • -19.74%
    • 리플
    • 1,513
    • -18.94%
    • 라이트코인
    • 306,600
    • -15.93%
    • 에이다
    • 1,418
    • -17.37%
    • 이오스
    • 7,680
    • -21.75%
    • 트론
    • 150.5
    • -20.93%
    • 스텔라루멘
    • 593.5
    • -1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6,600
    • -22.01%
    • 체인링크
    • 42,080
    • -20.08%
    • 샌드박스
    • 585.2
    • -22.0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