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오후 6시까지 529명 코로나 확진…내일 600명대 중후반 예상

입력 2021-04-08 20:00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출처=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700명 선까지 급증한 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출처=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일 700명대로 치솟으면서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2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65명보다 36명 적다.

수도권이 387명으로 전체 73.1% 수준을 기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194명, 경기 152명, 부산 46명, 인천 41명, 대전 18명, 충남 17명, 대구 14명, 전북 11명, 경남 10명, 울산 8명, 경북 7명, 충북 4명, 광주 3명, 강원 2명, 전남·제주 각 1명이다.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인 9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후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35명 늘어 최종 700명으로 마감됐다.

신규 확진자는 한 달 넘게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다 최근 500∼600명대를 거쳐 700명대까지 증가한 상태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하루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43.2명으로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를 넘었다.

부산 유흥주점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총 318명으로 집계됐다. 자매교회 순회모임을 고리로 한 집단발병 사례의 경우 13개 시도에서 총 208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인천 미추홀구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000,000
    • -1.99%
    • 이더리움
    • 2,875,000
    • +0.21%
    • 비트코인 캐시
    • 1,235,000
    • +3.17%
    • 리플
    • 1,816
    • +6.14%
    • 라이트코인
    • 344,600
    • -0.46%
    • 에이다
    • 1,630
    • +1.31%
    • 이오스
    • 9,120
    • +4.23%
    • 트론
    • 181
    • +0.17%
    • 스텔라루멘
    • 695.8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7,000
    • -0.97%
    • 체인링크
    • 50,650
    • +8.95%
    • 샌드박스
    • 704.6
    • -2.7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