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30도 찾은 정책형 뉴딜펀드, 일주일 만에 완판

입력 2021-04-06 17:37 수정 2021-04-06 17:38

투자손실 21.5%까지 보전 입소문
온라인 구매 10명 중 7명 ‘2030’
산은, 자펀드 결성 뉴딜기업 육성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국민 정책 참여형 뉴딜펀드가 일주일 만에 완판됐다. 이 펀드는 사실상 ‘원금 보장형 상품’이라는 입소문을 타고 판매 첫날부터 여러 판매처에서 완판됐다. 한국산업은행은 펀드 운용 과정을 지켜보며 사후관리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금융투자협회와 정책형 뉴딜펀드 주관기관(산은,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은 지난달 29일부터 판매된 국민 참여 뉴딜펀드 1460억 원어치가 모두 소진됐다고 5일 밝혔다. 영업일 기준 7일 만이다. 다만 펀드 판매 기간은 16일까지로 이 기간 안에 가입 취소 물량이 나올 경우 가입할 수 있다.

국민 참여 뉴딜펀드는 정책형 뉴딜펀드로 총 2000억 원 규모다. 사모펀드인 자펀드 10개의 수익증권에 투자해 수익을 내는 ‘사모투자 재간접공모펀드’ 방식으로 운용된다. 이 자펀드는 국내에 상장ㆍ바상장 뉴딜 관련 기업에 분산해 투자한다. 국민 참여 뉴딜펀드는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KDB산업은행, NH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IBK투자증권, KB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한국포스증권 등 총 15개의 은행과 증권사에서 판매됐다.

뉴딜펀드는 판매 첫날부터 인기를 끌었다. 지난달 29일 한국투자증권과 유안타증권, 하나금융투자는 할당받은 140억 원의 물량을 모두 소진했다. 신한금융투자 역시 첫날 70%까지 소화했다. 은행권에서는 1일 줄줄이 완판됐다. 은행별로 배정된 물량은 △국민은행 226억 원 △기업은행 220억 원 △하나은행 155억 원 △농협은행 150억 원 △신한은행 110억 원 △우리은행 70억 원 △산은 10억 원이었다.

만기 4년 폐쇄형 구조로 중도 환매가 불가능한 구조지만 사실상 원금 보장형 상품이라는 점이 투자자에게 매력적으로 작용했다. 정책형 뉴딜펀드의 일반 투자자의 모집 규모는 1370억 원으로 이는 선순위로 투자된다. 정부 재정은 선순위 200억 원과 후순위 400억 원으로 나눠 투자되고 운용사는 30억 원 후순위로 투자한다. 이 때문에 투자자는 21.5%까지 손실이 나도 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다. 그 이상 손실이 날 경우에만 투자자 손실로 이어진다. 수익률이 20%를 넘어서면 초과 수익분은 일반 투자자와 후순위 투자자가 4:6의 비율로 나눠 갖는다.

정책형 뉴딜펀드는 2030세대에서도 인기를 끌었다. 뉴딜펀드를 온라인으로 판매한 한국포스증권에 따르면 뉴딜펀드 가입자 800명 중 30대가 63.9%, 40대 17.48%, 20대가 8.3%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4050이 가입자의 주축이었던 여타 펀드와 비교하면 국민 참여 정책형 뉴딜펀드는 젊은 세대들이 많이 찾은 것이다.

산은은 국민 참여 뉴딜펀드의 자펀드를 결성해 뉴딜 기업에 대한 투자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방침이다. 자펀드 운용사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뉴딜 분야 우수 기업의 발굴과 투자에 주력할 계획이다. 산은 관계자는 “조기 완판으로 한국판 뉴딜의 성공에 대한 국민의 높은 기대를 확인했다”며 “운용사들과 함께 운용 전 과정을 철저히 모니터링해 사후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941,000
    • -1.74%
    • 이더리움
    • 3,021,000
    • +4.71%
    • 비트코인 캐시
    • 1,198,000
    • +0.42%
    • 리플
    • 1,714
    • -1.21%
    • 라이트코인
    • 340,500
    • +1.19%
    • 에이다
    • 1,564
    • +0.58%
    • 이오스
    • 8,255
    • -2.31%
    • 트론
    • 161.6
    • -3%
    • 스텔라루멘
    • 634.3
    • -2.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84,900
    • +1%
    • 체인링크
    • 47,360
    • -2.45%
    • 샌드박스
    • 669.5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