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24시] 미국서 아시아계 노린 증오 범죄 잇따라…뉴욕 지하철서 침 뱉고 욕설 外

입력 2021-04-05 09:58

뉴욕 지하철서 아시아계에 침 뱉고 욕설…경찰, 공개수배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 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뉴욕 지하철에서 한 흑인 남성이 아시아계 여성과 그의 자녀들을 향해 인종 비하 발언을 하며 침 뱉은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3일(현지시간) AP통신과 뉴욕 경찰(NYPD)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2시 30분께 타임스 스퀘어를 향하는 지하철 안에서 50대로 추정되는 흑인 남성이 44세 아시아계 여성과 자녀 세 명에게 큰 소리로 아시아인 비하 발언을 하며 욕설했습니다.

그는 이들을 향해 침을 두 번 뱉고, 여성이 든 휴대전화를 바닥에 떨어뜨려 발로 찬 뒤 도망쳤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보고 해당 남성의 얼굴을 SNS를 통해 공개하고 신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남성은 키 180cm, 체중 68kg 정도의 체구를 가졌으며, 마지막으로 목격됐을 당시 어두운색 스웨터와 바지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당시 피해 여성은 병원에 가 안정을 취했습니다.

미 10대들, 한국계 50대 부부 집단 폭행…갈비뼈 부러지고 피멍

50대 한국계 부부가 10대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사실도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CNN 방송은 3일(현지시간) 워싱턴주 터코마경찰이 아시아계 부부를 폭행한 혐의로 15살 소년을 체포해 2급 폭행 혐의로 기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작년 11월 19일 터코마에서 빨간 상의에 검은 바지를 입은 이 소년이 길을 가던 아시아계 부부를 향해 달려든 뒤 주먹으로 마구 때려 50대 남성의 갈비뼈를 부러뜨리고 얼굴에 피멍이 들게 했습니다.

공개된 당시 영상을 보면 아내로 보이는 여성은 한국말로 "하지 마"라거나 "헬프 미(도와주세요)"라고 외치고 다른 청소년은 옆에서 이를 지켜봤습니다. 피해자들은 사건 직후 경찰에 신고했지만, 당시 사건 장면을 찍은 동영상이 최근 SNS에 올라오면서 약 4달 만에 용의자를 검거할 수 있었습니다.

경찰은 당시 사건을 접수한 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다 최근 유포된 동영상 덕에 수사에 속도를 냈습니다. 피해자 친척이 동영상 속 인물이 자기 친척이라는 사실을 타코마 경찰에 알린 것입니다.

경찰은 동영상을 통해 용의자의 신원을 확인한 뒤 그가 지난 2일 별개의 강도 혐의로 법정에 출두한다는 사실을 파악해 그를 법원에서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가해자들을 전혀 본 적이 없으며, 다툼도 없었다"고 한다며, 이번 사건을 증오 범죄로 기소할지는 피어스카운티 검사실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건의 피해자라는 남성은 최근 지역방송 KIRO와 인터뷰에서 가해자들을 용서한다면서도 아시아인들을 겨냥한 폭력 사건이 제대로 조사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미 캘리포니아서 60대 아시아계 여성, 산책 중 흉기 찔려 숨져

미국에서 아시아인을 겨냥한 증오범죄가 증가하며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아시아계 여성이 반려견과 산책 도중 흉기에 찔린 뒤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고 CNN방송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64세의 아시아계 여성인 케 치에 멩은 3일 오전 7시께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에서 반려견 두 마리와 함께 산책하던 중 복부를 흉기에 찔리는 공격을 받았습니다. 멩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목숨을 잃었습니다.

당시 경찰은 한 여성이 흉기에 찔려 고통받고 있다는 전화와, 노숙자로 보이는 여성이 마당을 돌아다니며 수상한 모습을 보인다는 신고 전화를 받았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인근 지역을 수색하던 중 23세의 다린 스테퍼니 몬토야를 검거해 살인 등 혐의로 구금했습니다.

몬토야는 지난달 30일 한 쇼핑몰 인근에서 스케이트보드로 여성을 공격한 혐의로 체포된 전력이 있습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기간 시행 중인 정책 탓에 통보 시 출두하라는 명령을 받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현지 경찰은 인종차별로 인한 증오범죄는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리버사이드 경찰 대변인은 몬토야를 조사했지만, 인종 때문에 희생자를 공격했음을 시사하는 어느 것도 발견하지 못했다며 인종범죄와는 거리를 뒀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대변인은 "용의자는 LA 카운티에서 온 노숙자로서 분명히 정신 건강과 약물 남용 문제를 겪고 있다"며 "이 공격은 다른 누구에게라도 발생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284,000
    • -1.98%
    • 이더리움
    • 4,193,000
    • +2.14%
    • 비트코인 캐시
    • 1,355,000
    • +1.5%
    • 리플
    • 1,981
    • +6.39%
    • 라이트코인
    • 366,100
    • +4.27%
    • 에이다
    • 2,491
    • -2.01%
    • 이오스
    • 11,600
    • +1.75%
    • 트론
    • 144.7
    • +3.06%
    • 스텔라루멘
    • 799.3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000
    • +0.14%
    • 체인링크
    • 53,050
    • +14.04%
    • 샌드박스
    • 489.2
    • +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