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한상의 “2분기 BSI, 전 분기 대비 24p↑…기업 체감 경기 대폭 개선”

입력 2021-04-04 12:00 수정 2021-04-04 16:42

경영 리스크로는 환율 변동성, 코로나 재유행 등 꼽아

제조업 체감경기전망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세계 경제 회복세에 따른 수출 증가와 2월 말 시작된 국내 백신 접종이 경기회복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과 환율 변동성, 금리 발작 가능성 등에 대한 불안심리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분기 경기전망지수(BSI)가 직전 분기보다 24포인트(p) 상승한 99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는 전국 2200여 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2분기 BSI는 2014년 3분기(103) 이래 6년 3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치이다.

경기전망지수는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 경기를 지난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이다. 100 이하이면 그 반대다.

대한상의는 "주요국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및 전 세계 백신 접종 확대에 힘입어 최근 3개월(2020년 12월~2021년 2월) 동안 수출이 전년 대비 11.1% 증가하는 등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이에 더해 최근 국내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내수 회복에 대한 기대심리도 살아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수출과 내수부문의 체감경기는 모두 큰 폭으로 개선됐다.

2분기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109로 직전분기(82)보다 27p 상승했다. 내수부문은 97로 24p 올랐다.

업종별로는 화장품(107), IT 가전(105), 기계(105), 의료정밀(104), 식음료(103) 등이 수출 회복세에 힘입어 기준치(100)를 웃돌았다.

반면 조선ㆍ부품(71) 업종은 기준치를 밑돌았다.

대형조선사들은 최근 수주 랠리를 이어가고 있지만, 중소형조선사들의 일감 가뭄 현상은 여전한 데 따른 결과라고 대한상의는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건설업 회복이 호재로 작용한 강원(121)을 비롯해 광주(117), 대전(115), 서울(114) 등 11곳이 100을 웃돌았다.

부산(81) 등 6개 지역은 100을 밑돌았다. 자동차ㆍ부품업계가 많이 몰려있는 부산의 경우 최근 완성차업계 생산 차질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로 인해 국내 4차 산업혁명ㆍ디지털 전환의 속도가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 기업의 73.1%는 ‘더 빨라졌다’고 답했다.

‘경제 양극화’에 대해서는 응답 기업의 85.6%가 ‘심화됐다’고 답했지만, ‘완화됐다’라는 응답은 0.9%에 그쳤다.

‘올해 경영 전반에 영향을 미칠 대외 리스크’로는 환율 변동성(42.9%), 유가 등 원자재가 상승(27.9%), 미중 무역갈등을 포함한 보호무역주의(25.5%), 신흥국 경기침체(24.3%) 등의 순으로 꼽았다.

대내 리스크로는 코로나 재유행(77.5%), 기업부담법안 입법(28%), 미국 국채금리 상승에 따른 국내 금리 발작 가능성(27.1%), 가계부채 증가(12.6%) 등의 순으로 꼽았다.

김문태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기저효과를 넘어선 실질적 경기회복까지 이어지기 위해서는 코로나 방역과 백신 접종에 대한 범국민적 협조와 함께 원자재 가격 상승과 미국발 금리 발작 가능성 등에 대한 정책당국의 선제적 대응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914,000
    • -1.82%
    • 이더리움
    • 3,013,000
    • +5.35%
    • 비트코인 캐시
    • 1,188,000
    • +1.19%
    • 리플
    • 1,679
    • -4.82%
    • 라이트코인
    • 330,800
    • -0.27%
    • 에이다
    • 1,555
    • -0.26%
    • 이오스
    • 8,160
    • -3.32%
    • 트론
    • 160.3
    • -2.79%
    • 스텔라루멘
    • 626.8
    • -3.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82,700
    • +0.26%
    • 체인링크
    • 47,060
    • -2.02%
    • 샌드박스
    • 661.9
    • +1.58%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