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공공재개발에 가로주택까지...장위뉴타운 '미니 신도시' 기대감 '쑥'

입력 2021-04-02 05:20

뉴타운 무산 딛고 개발 속도
지정 해제 구역 '각자 도생' 나서

서울 성북구 장위뉴타운이 구역별로 '개발 활로 찾기'가 안간힘을 쓰고 있다. 구역 해제와 난개발 등으로 몸살을 앓았던 이 일대는 최근 가로주택사업과 '공공재개발'(공공 참여형 재개발) 등으로 기지개를 켜고 있다. 한 때 서울 최대 규모의 뉴타운으로 꼽혔던 장위뉴타운의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도심 속 미니 신도시급 신흥 주거타운이 탄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성북구 장위동 장위뉴타운 13-4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은 지난달 4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두 번째 공고에 나섰다. 1차 입찰 당시 건설사 1곳만이 단독으로 입찰에 나서 유찰되자 두 번째로 시공사 선정에 들어갔다.

개발 열망 큰 장위뉴타운 해제 구역들 '각자도생' 활로
13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한창

13-4구역을 포함한 13구역은 장위뉴타운 안에서도 규모가 가장 크다. 현재 9개 구역으로 나뉘어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2014년 구역 해제 이후 신축 빌라가 우후죽순 생겨나 난개발이 빠르게 진행됐다. 하지만 신축 빌라 건립이 상대적으로 적은 노후 주택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조합원 110명 규모의 13-4구역은 13구역에서도 사업 속도가 가장 빠르다. 개발이 완료되면 이 구역엔 239가구 규모의 소규모 아파트가 들어서게 된다.

장위뉴타운은 2005년 뉴타운(재정비촉진지구)으로 지정된 뒤 15곳으로 나뉘어 정비사업이 추진됐다. 지정 당시만 해도 서울 최대 규모의 뉴타운이 될 것이란 기대를 모았지만 개발은 두 동강 났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주택 경기가 꺾이자 2014년 장위12구역 시작으로 줄줄이 개발이 좌초됐다. 장위8·9·11·13구역은 물론 2018년엔 장위15구역도 사업을 접었다. 15곳 중 1·2·3·4·5·6·7·10·14구역 등 9곳에서만 사업이 계속 추진됐던 것이다.

8ㆍ9구역 '공공재개발' 후보지에
탈락한 11ㆍ12구역도 재도전 의지

장위13구역 등 정비구역 해제로 개발이 올스톱됐던 6곳은 최근 들어 개발 활로 찾기에 분주하다. 장위동 A공인 측은 "재개발에 성공한 다른 구역들의 집값 상승과 주거 여건 개선 등을 보면서 해제된 구역의 주민들 생각이 많이 바뀐 것 같다"며 "현재 13구역에선 13-6구역이 가로주택정사업을 위한 조합설립 총회를 마쳤고, 13-8구역도 가로주택사업 동의율 70%를 넘겼다"고 전했다.

장위8·9구역은 지난달 30일 발표된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에 이름을 올렸다. 8구역(11만6402㎡)과 9구역(8만5878㎡)엔 각각 2387가구와 2300가구의 대단지 아파트가 들어서게 된다. 이들 2개 구역은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중에서도 규모 1, 2위에 오른 '핵심 사업지'로 꼽힌다.

장위11·12구역은 공공재개발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는 못했지만 주민들의 재개발 의지가 워낙 강해 향후 정비사업을 통해 새 아파트 단지로 거듭날 가능성이 크다는 게 현지 부동산 중개업소들의 전망이다.

15구역은 '해제 무효 소송' 승소…사업 재추진 길 열려
개발 완료 땐 미니 신도시급 주거타운 조성

장위15구역도 재개발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서울시를 상대로 낸 구역 해제 무효소송에서 최근 최종 승소하면서 사업 재추진 길이 열렸다. 15구역은 당초 2464가구의 아파트 건설을 추진했던 곳이다. 하지만 구역 해제 이후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일부 구역을 중심으로 추진 중이어서 뉴타운 재개발을 위한 조합이 새로 설립되면 개발이 양쪽으로 나뉠 가능성도 있다.

공공재개발로 지정되거나 추진 중인 4개 구역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사태 여파로 공공의 신뢰가 크지 않은 상황이어서 얼마나 사업 속도를 끌어올릴 지는 미지수라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013,000
    • -5.49%
    • 이더리움
    • 2,891,000
    • -7.28%
    • 비트코인 캐시
    • 1,188,000
    • -18.46%
    • 리플
    • 1,730
    • -15.57%
    • 라이트코인
    • 343,900
    • -16.18%
    • 에이다
    • 1,592
    • -12%
    • 이오스
    • 8,860
    • -16.89%
    • 트론
    • 180.7
    • -15.24%
    • 스텔라루멘
    • 678.6
    • -14.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3,000
    • -24.36%
    • 체인링크
    • 46,770
    • -13.95%
    • 샌드박스
    • 734.8
    • -12.9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