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투씨엠, 3종 빅데이터 분석 AI 기술 체제 발표 “다양한 AI기반 사업 추진”

입력 2021-03-31 11:58

(사진제공=원투씨엠)
(사진제공=원투씨엠)

O2O(Online to Offline)ㆍ핀테크 전문기업 원투씨엠이 시계열 데이터 분석ㆍ추론, 시공간 데이터 분석ㆍ예측, 사용자 클러스터링 분석으로 이뤄진 3종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AI) 기술 체제를 발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시계열 분석ㆍ추론 시스템은 연속적인 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해 미래 데이터를 추론 예측하는 구조를 띠고 있다. 해당 기술은 다양한 연속적인 공정이나 서비스에서 발행하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최적화된 미래 상태를 구현하는데 접목될 수 있는 기술 체제다.

시공간 데이터 분석ㆍ예측 시스템은 위치 기반의 이동 분포, 방문 분포 등의 공간 데이터를 시간 데이터와 결합해 다양한 시공간의 데이터 분석 과정을 전방위로 분석 예측할 수 있는 AI 시스템이다.

또, 사용자 클러스러링 분석 시스템은 사용자 정보를 비식별화해 정형, 비정형, 음성 시간 등의 모든 데이터의 잠재 가치를 유사한 행동 군집으로 분류하고, 개별 군집별의 행동 패턴을 분석하고 예측한다.

원투씨엠은 이러한 AI 시스템을 자사 고유 클라우드 플랫폼인 에코스 플랫폼(echoss Platform)에 접목해 에코스 플랫폼의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다양한 AI 기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AI 기술 체제가 장착된 에코스 플랫폼(echoss Platform)은 해당 사업 영역을 더욱 확장해 모빌리티(Mobility), 자율 주행,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팜, 스마트 관광 등 상점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이 결합한 다양한 환경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한다.

원투씨엠은 앞으로 다양한 국내외 전문 기업들과 제휴를 확대하고 연내 다양한 시범 서비스를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한정균 원투씨엠 대표이사는 “우선 국내 시장에서 소형 전동 머신을 매개로 한 모빌리티 서비스의 매스(MASS) 플랫폼의 시범 서비스를 선보이고, 완벽하게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제어되는 스마트팜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일본 시장에서는 Toppan 등의 기업과 제휴로 공장 자동화의 데이터 분석 제어를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처리하는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열처리 및 사출 공정 등에 적용한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에코스 스탬프(echoss Platform)는 전 세계 50만 상점에서 고객과의 다양한 서비스를 처리해 하루에 약 900만 크랜젝션을 처리하고 해당 데이터를 분석해 온 검증된 클라우드 플랫폼”이라며 “AI 기술을 접목해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는 이번 프로젝트에서도 우수한 성과 창출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980,000
    • +1.57%
    • 이더리움
    • 2,969,000
    • +3.49%
    • 비트코인 캐시
    • 728,000
    • +4.75%
    • 리플
    • 1,011
    • +0.7%
    • 라이트코인
    • 202,600
    • +4.92%
    • 에이다
    • 1,812
    • +3.54%
    • 이오스
    • 6,020
    • +4.43%
    • 트론
    • 82.32
    • +1.4%
    • 스텔라루멘
    • 390
    • +2.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200
    • +0.1%
    • 체인링크
    • 29,780
    • +12.08%
    • 샌드박스
    • 319.7
    • +2.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