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北, ‘이스칸데르 개량형’ 미사일 발사…남한 전역이 사정거리

입력 2021-03-26 14:34 수정 2021-03-26 14:44

사거리·파괴력 향상…‘2.5t 탄두’ 핵탄두 탑재 가능
탄두 중량 줄이면 日까지 사거리…‘과장됐다’ 의견도

▲북한이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 신형전술유도탄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 신형전술유도탄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2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있었던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된 KN-23 개량형과 같은 외형으로, 5축인 이동식발사차량(TEL)에서 발사됐다.

북한은 KN-23 개량형이 “조선 동해상 600㎞ 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2019년 첫선을 보였던 기존 KN-23의 첫 시험발사 사거리인 240㎞의 2.5배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이번에 발사된 이스칸데르 개량형은 동체부가 약 1m가량 커지면서 사거리가 늘고, 파괴력을 더 키운 것으로 평가했다. 다만 사거리가 600㎞였다는 북한의 주장은 전날 한국과 일본 군 당국이 발표한 사거리 450㎞와 150㎞가량이나 차이가 난다는 점에서 북한이 실제보다 과장해 발표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한의 주장대로 사거리 600㎞면 남한 전역이 타격권에 들어간다. 청주비행장의 F-35A, 대구비행장의 F-15K 전투기 등 유사시 출격하는 대북 억제전력은 물론 북한 미사일을 요격하는 패트리엇 기지와 성주 사드기지도 무력화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은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 “탄두 중량이 2.5t”이라고 했는데, 이 수준이면 전술핵 탑재도 가능하다. 북측 주장대로라면 한국이 최근 개발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진 현무 계열 탄도미사일인 현무-4(탄두 중량 2t)보다도 무거운 탄두를 탑재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개량형의 발사대 차폭이 기존과 큰 차이가 없어 직경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탄두 중량 2.5t’ 주장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다만 “2.5t은 무리라도, 어느 정도 대형화했을 가능성은 있다”는 의견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5,155,000
    • -6.38%
    • 이더리움
    • 2,983,000
    • +3.58%
    • 비트코인 캐시
    • 1,111,000
    • -4.8%
    • 리플
    • 1,556
    • -8.48%
    • 라이트코인
    • 331,100
    • +1.26%
    • 에이다
    • 1,452
    • -7.98%
    • 이오스
    • 7,700
    • -5.47%
    • 트론
    • 146.2
    • -10.53%
    • 스텔라루멘
    • 577
    • -8.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2,000
    • -4.18%
    • 체인링크
    • 44,380
    • -4.97%
    • 샌드박스
    • 598.5
    • -14.1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