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님 사랑합니다" 남양주 시장 생일 파티 논란에…"월급이 부끄럽다"

입력 2021-03-26 08:19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시청 공무원 동원해 5차례 생일파티
조 시장 "직원들이 찾아온 것" 해명

조광한 경기도 남양주시장이 시청 공무원을 동원해 자신의 생일파티를 5차례나 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조 시장이 이와 관련해 직원들이 축하해준다고 찾아온 것이라는 해명을 내놓으며 논란을 키우고 있는 가운데 "쓰레기 같은 변명"이라는 공무원의 반박 글이 등장했다.

지난 24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공무원 라운지에는 '남양주시장 생일파티에 대한 공무원의 생각'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공무원 이메일을 인증한 회원들만 볼 수 있는 비공개 공간인 블라인드 공무원 라운지에 올라왔으나 한 공무원이 25일 타 직장인들도 볼 수 있도록 공용 게시판 성격의 공간에 공유해둔 상태다.

공무원으로 알려진 작성자는 "어제 저녁 MBC에서 남양주시장의 황제 생일파티 보도가 있었다"며 "남양주 시청 내에서 늘 있어왔던 일이라 크게 놀라지 않았지만 나를 경악하게 만든 건 다름 아닌 남양주시장의 쓰레기 같은 변명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조 시장은 지난 23일 생일파티 관련 보도 직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주변사람들이 제 생일에 관심을 갖는 것 자체가 부담스러운 사람"이라며 "직원들이 축하해준다고 찾아온 걸 화내고 쫓아내야 공직자의 본분이냐. 죄가 있다면 내가 세상에 태어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작성자는 "당신의 존재가 남양주시 행정조직을 썩어가게 만들고 있다"며 분노했다.

(블라인드 화면 캡처)
(블라인드 화면 캡처)

작성자는 "당신에게는 여섯 번의 기회가 있었다"며 조 시장이 5번의 생일파티가 이뤄지는 동안 직원들에게 생일파티를 멈추게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생일파티 과정을 상세하게 묘사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일부 생일파티에서는 돌잔치 등 행사에서 볼 법한 대형 풍선 장식 등이 준비됐으며 조 시장은 직원들의 춤추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감상하거나 직원의 등에 업히기도 했다. 토요일 아침에 진행된 한 생일파티에서는 집에서 쉬고 있던 전 직원을 각자의 집에서 줌으로 접속하게 하고 생일축하 노래를 불렀다고도 했다.

이 과정에서 조 시장은 생일파티를 연 직원들에게 "다음부터 이러지 않아도 된다"는 식의 말을 하지 않았다는 게 작성자의 설명이다.

작성자는 "마지막으로 MBC 보도가 있은 후 당신은 반성해야 했다"며 "잘못을 뉘우치고 직원들에게 사과하고 전 직원을 동원한 이 말도 안 되는 추악한 황제 생일파티를 준비한 과장들에게 그에 합당한 징계와 인사 조처를 내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보도가 있고 난 후 남양주시 공무원들은 강제로 초대된 비공개 밴드에서 당신의 변명글, 언론 행정팀장의 변명글, 그리고 홍보전문가라는 작자가 쓴 당신을 위한 위로글까지 다양하게 올라온 것을 봐야 했다"고 했다.

작성자는 "조 시장은 이 모든 기회를 자의에 의해 놓쳤다"며 "나는 조 시장의 대응에서 진심으로 본인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70만 대도시의 시장이라는 사람이 본인의 자리가 요구하는 윤리가 무엇인지조차 자각하지 못하는 것에 참으로 비통하고 참담하다"고 심정을 밝혔다.

아울러 "부서장들의 부당한 지시에 응하지 않아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을 사죄드린다"며 공무원으로서 남양주 시민에게 사과했다.

작성자는 "요즘처럼 통장에 찍히는 월급이 부끄러운 적이 없다"며 "국민의 세금으로 만들어진 제 월급이 이런 저질 영상을 찍거나 용비어천가를 부르며 열정적으로 친 박수에 대한 대가라고 생각하니 한없이 부끄러울 따름이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2:3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16,000
    • -0.69%
    • 이더리움
    • 5,574,000
    • -0.77%
    • 비트코인 캐시
    • 689,500
    • -1.78%
    • 리플
    • 1,203
    • -0.58%
    • 라이트코인
    • 248,400
    • -1.62%
    • 에이다
    • 2,079
    • +8.22%
    • 이오스
    • 4,895
    • +0.33%
    • 트론
    • 122
    • +1.92%
    • 스텔라루멘
    • 438.5
    • +7.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900
    • +1.5%
    • 체인링크
    • 30,400
    • -0.78%
    • 샌드박스
    • 8,075
    • +6.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