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바이든, 4월 스가 일본 총리 백악관 초청 예정…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

입력 2021-03-08 15:57

코로나 상황 따라 늦봄 미뤄질 가능성도
일본 “회담 시기 결정 안돼…가능한 한 신속히 진행 희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첫 대면 정상회담 파트너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낙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4월 중 스가 총리를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7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성사된다면 이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이 된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늦봄으로 미뤄질 가능성이 있다.

이번 정상회담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는 중국에 대항해 미일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줄 기회다. 악시오스는 “스가 총리를 초청하는 것은 중국을 포함한 잠재적 경쟁국에 미일 동맹이 굳건한 린치핀(핵심축)으로 남아있다는 사실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해당 보도를 확인해주지 않았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8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스가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의 정상회담 시기가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코로나19 상황을 보고 양국 정상회담이 가능한 한 빨리 진행되기를 희망한다”며 “지난번 정상 간 통화에서도 그 점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의 15~17일 방일 준비를 진행하는 중에 이 같은 보도가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의 방문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고위 인사들의 첫 일본 방문이 된다.

스가 총리 초청은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정책 수행이 부분적으로 정상화하고 있다는 신호로도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3일 취임 후 처음으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지만, 화상으로 진행됐다. 1일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역시 화상으로 진행했다.

미국 대통령과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09년 취임 후 첫 정상회담 상대로 아소 다로 당시 일본 총리를 백악관에 초청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 상대는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였지만, 취임 다음 달인 2017년 2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자신이 소유한 마러라고 리조트로 초청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리조트에 초청한 외국 정상은 아베 전 총리가 처음이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156,000
    • +0.47%
    • 이더리움
    • 3,006,000
    • +5.47%
    • 비트코인 캐시
    • 1,032,000
    • +12.37%
    • 리플
    • 2,353
    • +7.5%
    • 라이트코인
    • 345,200
    • +1.38%
    • 에이다
    • 1,865
    • +8.68%
    • 이오스
    • 9,795
    • +11.82%
    • 트론
    • 182.7
    • +0.55%
    • 스텔라루멘
    • 833.5
    • -1.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80,800
    • +8.83%
    • 체인링크
    • 47,440
    • +11.28%
    • 샌드박스
    • 805.7
    • -5.3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