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르포] “LH가 여기 땅부터 안 샀겠나”…과천은 지금 ‘폭풍전야’

입력 2021-03-07 16:20

투기 조사 대상된 과천지구 가보니…"투기 사례 한두 건이 아닐 것" 긴장 감돌아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 일대에 비닐하우스들이 밀집해 있다. 바로 옆으로는 서울 서초동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대조를 이루는 모습이다.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 일대에 비닐하우스들이 밀집해 있다. 바로 옆으로는 서울 서초동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대조를 이루는 모습이다.

“이번에 문제가 된 광명ㆍ시흥이나 다른 3기 신도시 어디보다 여기 입지가 가장 좋은데 외지인 투자가 없었겠습니까? 누가 보더라도 이곳을 더 탐낼 텐데 투자가 없었다고 한다면 오히려 이상한 일이겠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지난 6일 찾아 만난 경기도 과천시 과천지구 주민들은 이렇게 입을 모았다.

이곳은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고양 창릉, 부천 대장, 광명ㆍ시흥 등 3기 신도시 6곳과 함께 100만㎡ 이상 택지로 안산 장상지구와 함께 이번 전수조사 대상에 들어갔다.

과천시 과천ㆍ주암ㆍ막계동 일대 156만 ㎡ 부지에 지어지는 과천지구에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반대하는 현수막과 주민대책위원회 컨테이너가 전역에 설치돼 긴장감이 감돌았다.

붉은색으로 강조해 내걸은 현수막에는 ‘토지 강탈 앞잡이 LH를 몰아내자’, ‘헐값 토지 감정평가 목숨 걸고 저지한다’, ‘국토부 장관은 정당보상을 보장하라’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토지주들은 “LH가 우리 원주민들의 땅은 어떻게든 낮은 가격으로 강제수용하려고 하면서, 뒤로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일삼았다는 사실은 경악할 노릇”이라며 “정부 전수조사 결과가 조만간 나온다는데 이곳(과천지구)가 조사 대상에 들어가면서 보상이나 개발에 악영향을 줄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경기도 과천시 경마공원역 주변에 토지수용에 반대하는 현수막들이 내걸려 있다. 옆으로는 주민대책위원회 컨테이너가 들어섰다.
▲경기도 과천시 경마공원역 주변에 토지수용에 반대하는 현수막들이 내걸려 있다. 옆으로는 주민대책위원회 컨테이너가 들어섰다.

LH 직원이 과천 땅 매입했다는 얘기 돌아…업계는 "투기 사례 없는 게 이상한 일"

부동산 업계에선 LH 직원들이 이번에 드러난 광명‧시흥신도시에 앞서 과천지구 일대 땅을 사들였다는 얘기가 공공연히 돌고 있었다.

과천동 K공인 관계자는 “LH 직원이 택지 지정 이전에 주암동 등의 토지를 매입했다고 들었다”며 “서울 서초구와 맞닿은 과천의 입지를 볼 때 (투기 사례가) 한두 건이 아닐 것”이라고 전했다.

과천지구 내에 땅을 갖고 있다는 60대 임 모씨는 “안 걸리면 그만이고 걸려도 벌금 조금 내면 큰 이익을 볼 수 있는 데, 정보가 있으면 투자를 안 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이곳도 분명 LH 등 관계기관 직원들의 투기 사례가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많아 조사 발표를 앞두고 분위기가 뒤숭숭하다”고 말했다.

주암동 I공인 관계자는 “지인 중에 LH 직원이 있는데 땅 투자로 돈을 많이 벌었다고 하더라”며 “좋은 정보가 있으면 공유하자고 했지만 알려주지 않았다. 정부가 LH 직원들의 재산 증가 추이를 조사하면 이런 투기 사례가 다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과천시 과천지구 내 한 토지에 설치된 펜스에 토지 지장물 조사와 측량을 거부한다는 내용의 'LH공사관계자 출입금지' 팻말이 붙어 있다.
▲경기도 과천시 과천지구 내 한 토지에 설치된 펜스에 토지 지장물 조사와 측량을 거부한다는 내용의 'LH공사관계자 출입금지' 팻말이 붙어 있다.

주변 땅 곳곳서 나무심기 활발해…최근 2년간 땅값 2배 넘게 뛰며 상승세 지속

이날 둘러본 과천지구 일대 땅 곳곳에서는 묘목 식재가 한창 이뤄지고 있었다. 나무심기는 보상가를 높이기 위한 기본 중의 기본으로 전국 공공택지에서 자행되는 중이다.

과천 일대 토지의 3.3㎡당 시세는 기존 100만~200만 원대에서 2018년 12월 지구 지정 전 300만~400만 원대로 올랐다. 현재는 600만~700만 원대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과천동 B부동산 대표는 “시세가 앞으로 더 오를 것이기 때문에 땅을 사려고 하는 사람은 많은데 팔려고 하는 사람은 없다”라며 “이곳의 토지주 대부분은 땅을 물려받은 부자들이다. 현 시점에서 돈이 급한 경우가 아니면 거의 매물을 내놓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과천시 과천지구 내 한 토지에서 묘목 식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경기도 과천시 과천지구 내 한 토지에서 묘목 식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4,110,000
    • -6.98%
    • 이더리움
    • 3,071,000
    • +2.06%
    • 비트코인 캐시
    • 1,112,000
    • -6.4%
    • 리플
    • 1,588
    • -6.54%
    • 라이트코인
    • 327,800
    • -2%
    • 에이다
    • 1,474
    • -5.45%
    • 이오스
    • 7,785
    • -5.69%
    • 트론
    • 148.8
    • -7.92%
    • 스텔라루멘
    • 586.9
    • -7.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400
    • -7.67%
    • 체인링크
    • 46,340
    • -1.61%
    • 샌드박스
    • 596.2
    • -11.01%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