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폭 논란 여파에…‘달이 뜨는 강’ 촬영 취소

입력 2021-03-04 16:50

(뉴시스)
(뉴시스)

‘학폭’ 만행을 인정한 배우 지수가 출연 중이던 KBS 2TV ‘달이 뜨는 강’이 4일 예정된 촬영을 취소했다.

‘달이 뜨는 강’ 제작진은 이날 “오늘 예정된 녹화를 취소했다”며 “지수의 출연 여부 등에 대해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결정이 되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지수는 ‘달이 뜨는 강’에서 남자주인공인 온달 역을 연기하고 있다. 드라마는 지난해부터 촬영을 시작해 전체 20회 분량 중 18회까지 녹화를 마쳤다.

앞서 2일 온라인상에는 지수가 학창시절 동창생들에게 폭행, 언어폭력, 물품 갈취 등을 일삼았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지수에게 유사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의 추가 증언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지수는 이날 학폭 의혹이 불거진 지 이틀 만에 이를 인정하며 사죄의 심경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면서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사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10:1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8,504,000
    • -0.21%
    • 이더리움
    • 4,168,000
    • -0.86%
    • 비트코인 캐시
    • 1,696,000
    • +31.22%
    • 리플
    • 2,096
    • +15.81%
    • 라이트코인
    • 414,200
    • -1.5%
    • 에이다
    • 1,745
    • +6.08%
    • 이오스
    • 10,910
    • +22.97%
    • 트론
    • 173
    • +11.83%
    • 스텔라루멘
    • 772.7
    • +18.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00,500
    • +12.83%
    • 체인링크
    • 57,500
    • -5.51%
    • 샌드박스
    • 701
    • -5.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