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부, 올해 3차원 프린팅 사업 진흥에 968억 투입

입력 2021-03-04 12:00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올해 3차원 프린팅 사업에 968억 원을 투입해 관련 창업 활성화 등 산업 생태계를 확장한다.

정부는 과기정통부(총괄), 산업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삼차원(3D)프린팅 시장 수요 창출, 기술 경쟁력, 산업 확산 및 제도적 기반 강화를 위한 ‘2021년 3D프린팅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시행계획은 2016년 12월 시행된 삼차원프린팅산업진흥법(제5조)에 의거해 수립한 제2차 3D프린팅산업 진흥 기본계획(2020~2022년)의 2차연도 추진내용으로 총 968억3000만 원이 투입된다. 일부 인프라 구축사업 종료로 1차연도 대비 1.8%(17억7000만 원) 줄었다.

우선 정부 투자성과가 민간투자 확대와 기술 확산 촉진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한국형 성공사례를 발굴하고 민간ㆍ수요 중심 기술 활성화 및 산업 확산 지원에 214억5000만 원을 투입한다.

산업용 부품 현장 실증기반을 통한 실증을 비롯해 건축물 대상 3D프린팅 기술개발과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 임상 실증을 지원한다. 제조혁신을 위한 공정개발 컨설팅, 데이터 기반 공정기술 지원, 다양한 산업군에서 기술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한 맞춤형 제작을 지원하고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한 협의체도 운영한다.

핵심 소재ㆍ장비ㆍSW 기술 자립화와 필수 분야 기술력 확보에 232억8000만 원을 투입한다. 차세대 소재와 장비를 개발하고 핵심 소프트웨어(SW) 국산화를 지원한다. 또 의료ㆍ바이오 혁신기술과 생활혁신형 고품질ㆍ맞춤형 제작기술, 제조혁신을 위한 신산업 응용기술 개발도 지원한다.

혁신ㆍ성장 중심 산업기반 고도화에는 521억 원이 배정됐다. 융합형 전문인재를 위한 대학 학위과정을 운영하고, 신소재분야의 석ㆍ박사급 인력 양성을 추진하며 실무인재 양성을 지원한다. 스타트업 특화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하며, 제조혁신 공정개발을 지원할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를 구축하고,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한 ‘3D프린팅 제작ㆍ공정지원센터’를 구축ㆍ운영하며, 제조창업 지원 인프라인 메이커스페이스를 확대한다. 아울러 철저한 안전대책을 통한 3D프린팅 이용자의 안전 강화를 위해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추진과제를 추가했다.

과기정통부 이승원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올해는 3D프린팅의 제조혁신 수요발굴을 통한 시장 확대 및 3D프린팅 관련 창업 활성화 등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고, 3D프린팅 이용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 추진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1년도 시행계획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 등 관계기관과 전담기관인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누리집, 3D상상포털(www.3dbank.or.kr)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956,000
    • -1.75%
    • 이더리움
    • 3,158,000
    • +1.45%
    • 비트코인 캐시
    • 1,099,000
    • +3.77%
    • 리플
    • 2,264
    • -1.52%
    • 라이트코인
    • 357,500
    • -0.22%
    • 에이다
    • 1,840
    • -0.59%
    • 이오스
    • 9,845
    • -0.1%
    • 트론
    • 202.4
    • +13.96%
    • 스텔라루멘
    • 803.1
    • -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58,700
    • +8.2%
    • 체인링크
    • 54,150
    • +5.66%
    • 샌드박스
    • 852.6
    • +3.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