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보] 뉴욕증시, 국채 금리 상승ㆍ고용 부진에 일제히 급락…나스닥 2.7%↓

입력 2021-03-04 07:00

10년물 국채 금리 장중 1.49%로 급등
2월 미국 민간 부문 고용, 시장 기대 못 미쳐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시가 3일(현지시간) 미국 국채 금리 상승 부담에 일제히 떨어졌다.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했던 것도 영향을 미쳤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 기대로 비기술주의 낙폭은 제한적이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21.43포인트(0.39%) 하락한 3만1270.09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50.57포인트(1.31%) 떨어진 3819.7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61.04포인트(2.70%) 급락한 1만2997.75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이날 장중 1.49%로 급등하며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미국 국채 금리는 올해 들어 56bp(1bp=0.01%포인트), 최근 한 달간 42bp 상승했다. 국채 금리가 지속해서 상승하는 것은 저금리 기조의 혜택 속에서 고성장하던 기술주에 악재다. 애플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알파벳 등 주요 기술주는 이날 각각 2% 넘게 하락했고, 테슬라와 넷플릭스는 5% 가까이 급락했다.

이날 발표된 ADP 고용 보고서는 시장의 기대에 못 미쳤다. 2월 미국 민간 부문의 고용 증가는 11만7000명으로, 다우존스 집계 전문가 전망치인 22만5000명보다 적었다. 이는 1월 19만5000명 증가에 비해 급감한 것이기도 하다.

폴 애시워스 캐피털이코노믹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 사례가 감소하고 그에 따른 봉쇄 조치가 해제돼 경제가 더 많은 일자리를 제공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지적했다. 고용 증가는 모두 서비스 부문에서 나왔고, 제조업과 건설 부문은 일자리가 감소했다.

다만 기술주를 제외한 다른 종목은 국채 금리 상승 대신 코로나19 백신 보급에 무게를 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5월 말까지 모든 미국의 성인에게 접종을 마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순환주인 아메리칸항공은 3.4%, 노르웨지안크루즈라인은 6.3% 급등했다. 톰 에세이 세븐스리포트 창립자는 “S&P500은 구조적 역풍에 직면할 수 있지만, 나머지 시장은 꽤 잘하고 있다”며 “전반적으로 비기술주 대부분은 국채 금리 상승을 상당히 잘 견디고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4일로 예정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을 기다리고 있다.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가 전날 "금융시장 여건은 여전히 완화적"이라면서도 "채권 시장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연준 인사들의 금리 상승 견제 발언이 이어져 파월 의장의 입에 이목이 쏠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805,000
    • -2.27%
    • 이더리움
    • 2,876,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1,241,000
    • +3.16%
    • 리플
    • 1,829
    • +3.74%
    • 라이트코인
    • 344,700
    • -1.65%
    • 에이다
    • 1,633
    • +0.62%
    • 이오스
    • 9,095
    • +2.71%
    • 트론
    • 181.1
    • -1.2%
    • 스텔라루멘
    • 697.8
    • +0.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9,700
    • -3.14%
    • 체인링크
    • 51,200
    • +8.38%
    • 샌드박스
    • 711
    • -3.9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