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美 나이키 임원, 리셀러 아들 때문에 사임…1억대 한정판 신발 되팔아

입력 2021-03-03 20:13

▲美 나이키 임원 사임 (출처=나이키 홈페이지)
▲美 나이키 임원 사임 (출처=나이키 홈페이지)

미국 유명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고위 임원이 리셀러 아들 때문에 결국 사임했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나이키 북미 지역 임원 앤 허버트가 사임하면서 후임 찾기에 나섰다.

앤 허버트는 지난해 6월 북미 지역 판매 및 마케팅 담당 임원으로 선임됐다. 하지만 최근 그의 아들이자 리셀러인 조 허버트가 13만2000달러(약 1억4,600여만 원)어치 한정판 신발을 사들여 되판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리셀러는 물건을 되파는 사람을 뜻하며 한정판 상품을 대량으로 구매해 되파는 형식으로 이득을 취하는 사람을 말한다. 조는 고등학교 시절인 2018년 리셀 업체를 창업해 활동했으며 지난해에는 북미시장에서 200만 달러(22억 4200만원)의 가치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는 어머니로부터 어떤 정보도 받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나이키 측 역시 앤으로부터 조의 창업 사실을 알고 있었고 WCS의 행위가 회사 정책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밝혔으나 비난이 계속되자 앤 허버트는 결국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459,000
    • -0.48%
    • 이더리움
    • 3,115,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1,491,000
    • +26.79%
    • 리플
    • 2,141
    • -0.88%
    • 라이트코인
    • 413,400
    • +11.85%
    • 에이다
    • 1,809
    • -1.15%
    • 이오스
    • 10,910
    • +9.1%
    • 트론
    • 216.3
    • +8.1%
    • 스텔라루멘
    • 800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6,000
    • +17.55%
    • 체인링크
    • 54,400
    • +0%
    • 샌드박스
    • 855.2
    • -2.81%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