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 총을 내려놓게 한 미얀마 수녀의 외침 "쏘려면 나를 쏘세요"

입력 2021-03-03 09:22 수정 2021-03-03 09:30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향한 민중들의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무고한 인명피해를 막고자 무릎을 꿇은 수녀의 모습이 마음을 울리고 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교구장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미얀마 현지의 상황을 담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 중 "폭력을 쓰지 말아달라"며 울부짖는 수녀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이 수녀는 미얀마 북부 도시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누 따웅이다.

당일 누 따웅 수녀가 거주하는 지역에서도 폭력 진압이 벌어졌고, 이를 목격한 누 따웅 수녀가 거리로 나와 홀로 병력과 맞선 것.

누 따웅 수녀는 무릎을 꿇고 두 손을 올리며 "쏘지 마세요. 무고한 사람들을 죽이지 마세요. 원하시면 나를 쏘세요"라고 외쳤다.

누 따웅 수녀의 용기에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들도 행진을 멈추고 총을 내려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57,000
    • +0.05%
    • 이더리움
    • 2,954,000
    • +0.03%
    • 비트코인 캐시
    • 729,500
    • +0.21%
    • 리플
    • 1,005
    • -1.76%
    • 라이트코인
    • 202,600
    • -0.83%
    • 에이다
    • 1,807
    • +0.56%
    • 이오스
    • 6,005
    • -0.5%
    • 트론
    • 82.88
    • +0.56%
    • 스텔라루멘
    • 386.9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700
    • -1.16%
    • 체인링크
    • 28,820
    • +1.8%
    • 샌드박스
    • 327.2
    • +0.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