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P공식입장, 이현주 ‘에이프릴’ 왕따 논란…이나은 열애설로 번져 ‘무슨 일?’

입력 2021-03-01 19:14

▲DSP공식입장 (출처=윤영SNS)
▲DSP공식입장 (출처=윤영SNS)

에이젝스 윤영의 에이프릴 팀 내 왕따 사건에 일침했다가 열애설에 휘말렸다.

1일 윤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주야 미안한데, 할 말은 하자. 너 때문에 우리 애들 너무 불쌍하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윤영은 DSP미디어에서 배출한 보이그룹 에이젝스 멤버지만 지난해 2019년 계약 만료로 해체됐다. 하지만 같은 소속사였던 에이프릴과는 남다른 친분은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윤영은 최근 불거진 에이프릴 팀 내 왕따 논란에 대해 “저는 DSP미디어 소속에 있으면서 에이프릴 동생들이 만드는 전 과정을 지켜봤다”라며 “(현주가)갑자기 잠수를 타서 연습도 못 하고, 스케줄에 비상이 걸리는 일이 비일비재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프고 약한 건 그럴 수 있다. 그럼 그만하겠다고 해야 하지 않냐. 하고는 싶고 편한 것만 하려고 했다. 솔로가 아닌 팀인데 어떻게 그러냐”라며 “현주는 자기만을 빛내주길 원했지만, 아이들은 그룹을 지키기 위해 애썼다. 어렸으니 티를 안 낼 수는 없었겠지만, 왕따나 괴롭힘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윤영의 주장은 오히려 악영향만 미친 것으로 보인다. 글을 작성한 후 에이프릴 멤버 나은과 연인 사이였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열애설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여자친구를 감싸기 위해 그런 글을 올린 것 아니냐는 추측도 이어졌다.

해당 논란에 대해 DSP 측은 “이현주는 연기자로 연습생이 됐고 팀에 합류하는 과정에서 체력적, 정신적인 문제로 팀 활동에 성실하지 못했다”라며 “이로 인한 갈등으로 모두가 힘든 시간을 보냈고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현주는 2015년 걸그룹 에이프릴로 데뷔했지만 1년 만인 2016년 탈퇴했다. 탈퇴 후 2017년 KBS2 ‘더유닛’에 출연해 걸그룹 ‘유니티’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연기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소속사는 여전히 DSP미디어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168,000
    • +1.67%
    • 이더리움
    • 2,995,000
    • +4.07%
    • 비트코인 캐시
    • 738,500
    • +4.53%
    • 리플
    • 1,024
    • +1.89%
    • 라이트코인
    • 205,400
    • +5.5%
    • 에이다
    • 1,820
    • +2.54%
    • 이오스
    • 6,105
    • +5.26%
    • 트론
    • 83.11
    • +1.5%
    • 스텔라루멘
    • 395.8
    • +1.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300
    • +1.74%
    • 체인링크
    • 29,740
    • +10.31%
    • 샌드박스
    • 321.6
    • +0.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