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국기업데이터 노조, ‘청와대 밀실인사 중단, 임원 선임 절차 공개’ 요구

입력 2021-02-25 16:44

▲한국기업데이터 사옥 전경(사진=이투데이DB)
▲한국기업데이터 사옥 전경(사진=이투데이DB)
오는 3월 현 한국기업데이터 대표이사의 임기만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차기 대표이사를 선임하는 과정이 깜깜이로 진행되고 있다며 노동조합이 반발하고 나섰다.

25일 한국기업데이터 노동조합은 성명서를 내고 “한국기업데이터는 주식회사임에도 불구하고 주주사들조차 대표이사 내정자가 누구인지도 모른채 주주총회 직전에서야 통보받고 거수기 역할을 하는 일명 ‘쪽지 인사’, 전형적인 ‘청와대 밀실인사’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한국기업데이터의 임원 선임 과정이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로 진행되기를 기대했지만 여전히 기존의 구태를 반복하고 있다는 것이 노조의 입장이다.

하연호 한국기업데이터 노동조합 위원장은 “우리 노동조합과 한국기업데이터 전직원은 이번 임원 선임 과정이 투명하고, 자질을 검증할 수 있는 공정한 절차 마련을 촉구한다”면서 “일부 주주사들이 전문성에 대한 고려없이 임원을 보내려한다는 제보가 있고, 특히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 출신 인사를 임원으로 선임하려는 조짐이 있어 전직원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지난 2005년 출범 이후 직전 경영진까지 신보 출신 인사들이 계속 임원으로 선임돼 왔다.

하 위원장은 “신보 출신 임원들은 회사의 변화 시점에 제동을 걸거나 내부 조직문화를 파괴하고 극심한 갈등을 유발 해 왔다”면서 “신보는 최근 기업 CB업 허가를 받아 이해충돌과 공정거래 등의 문제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기업데이터는 최근 ‘조사평가회사’에서 ‘데이터 전문기업’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때문에 어느 때보다 데이터 산업의 전문가가 필요하다는 것이 노조의 요구다.

노조 관계자는 “다시 신보 출신 임원이 선임된다면 어려운 환경에서 변화와 성장을 만들어 내고 있는 전 직원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며 “이런 의지를 무시한 채 신보 출신 인사를 임원으로 선임한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0,571,000
    • +0.06%
    • 이더리움
    • 2,961,000
    • +3.75%
    • 비트코인 캐시
    • 1,014,000
    • +11.31%
    • 리플
    • 2,295
    • +6.99%
    • 라이트코인
    • 342,700
    • +0.2%
    • 에이다
    • 1,843
    • +6.78%
    • 이오스
    • 9,700
    • +11.43%
    • 트론
    • 181.8
    • +5.64%
    • 스텔라루멘
    • 833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6,000
    • +7.09%
    • 체인링크
    • 46,480
    • +8.47%
    • 샌드박스
    • 802.8
    • -6.8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