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유리 “화재로 아들과 대피…QR코드 없어 카페서 쫓겨나”

입력 2021-02-24 09:18

(출처=사유리 인스타그램)
(출처=사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로 아기와 함께 대피하는 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사유리는 23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오전에 우리 아파트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우리 집 창문까지 연기가 올라왔다”며 “아이를 돌봐주시는 이모님과 함께 대피를 하려고 이모님은 젠을 안고 저는 강아지들을 안고 뛰쳐나갔다”고 적었다.

그는 “이미 복도에 심하게 탄 냄새와 연기가 올라와 있었고 이런 상황에 엘리베이터는 더욱 위험해서 계단으로 내려갔다. 밑으로 내려갈수록 계단에서도 연기가 세게 올라오고 있었고 내려가도 내려가도 출구가 안 보이는 공포감으로 심장이 멈춰 버릴 거 같았다”고 돌이켰다.

이어 “무엇보다 두려웠던 것은 우리 3개월밖에 안 되는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 것이었다”며 “상상만 해도 눈물이 나고 하늘이 무너질 거 같았다. 겨우 밖에 나가자마자 아들 상태를 확인했다. 아들이 작은 입으로 열심히 호흡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감사합니다”라며 “누구에게 아니,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고 싶었다. 아들이 이 순간에도 무사히 살아있다는 것은 감사하고 더 감사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사유리는 대피 이후 추위를 피하기 위해 한 커피 매장을 찾았는데 QR코드가 없다는 이유로 입장하지 못했다며 카페 측의 대처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사유리는 “어느 정도의 화재인지 파악을 못해 바로 옆에 있는 동물 병원에 강아지들을 잠깐 맡긴 후 아파트 건너편에 있는 스타벅스 안에 들어갔다”면서 “아들이 추워서 입술이 덜덜 떨고 있었고 빨리 아들을 따뜻하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주고 싶었다. 따뜻한 음료수를 두 잔 시키려고 서있는데 직원 분이 QR코드 먼저 (인증)해야 한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화재 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이모님이 핸드폰을 안 가지고 나갔다고 우리의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셔야 한다고 했다”며 “입술이 파란색이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아들 위해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 된다고 하셨다”고 토로했다.

사유리는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때 생각했다”며 “이 글을 쓰는 이유가 그 직원을 비판하는 목적이 절대 아니다. 직원 분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기의 의무를 다 하는 것뿐이었고 지침이 있기에 그렇게 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 부탁드린다”면서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 핸드폰이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바라는 건 그것뿐”이라고 덧붙였다.

자발적 비혼모인 사유리는 지난해 11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 젠을 출산했다. 현재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육아와 관련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318,000
    • -5.73%
    • 이더리움
    • 1,583,000
    • -7.64%
    • 리플
    • 482
    • -4%
    • 라이트코인
    • 182,400
    • -10.06%
    • 이오스
    • 3,999
    • -4.85%
    • 비트코인 캐시
    • 527,000
    • -7.38%
    • 스텔라루멘
    • 470
    • +1.25%
    • 트론
    • 50.86
    • -4.29%
    • 에이다
    • 1,348
    • -7.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000
    • -3.93%
    • 대시
    • 229,200
    • -6.41%
    • 이더리움 클래식
    • 11,950
    • -5.91%
    • 616
    • +4.3%
    • 제트캐시
    • 132,000
    • -6.25%
    • 비체인
    • 44
    • -7.97%
    • 웨이브
    • 10,440
    • -6.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556.2
    • -13.27%
    • 비트코인 골드
    • 27,810
    • -7.94%
    • 퀀텀
    • 5,670
    • -10.78%
    • 오미세고
    • 4,860
    • -8.04%
    • 체인링크
    • 28,330
    • -2.44%
    • 질리카
    • 122.2
    • -5.64%
    • 어거
    • 28,420
    • -10.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