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백화점, 서울에서 가장 큰 백화점 출점…‘판교 이상의 모멘텀’- IBK투자증권

입력 2021-02-24 08:44

▲서울 최대 규모로 26일 오픈하는 ‘더현대 서울’ 전경 (출처=더현대 서울)
▲서울 최대 규모로 26일 오픈하는 ‘더현대 서울’ 전경 (출처=더현대 서울)

IBK투자증권은 24일 현대백화점에 대한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가는 10만 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서울점(여의도점) 출점이 주가 상승의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백화점은 더현대 서울점 출점을 통해 백화점 16개, 아울렛 7개, 면세점 3개로 총 26개 점포를 보유하게 된다. 서울점은 서울 최대 규모인 영업면적 2만7000평의 백화점이다.

안지영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서울점의 2021년 총매출액은 가이던스는 6300~6500억 원이며 영업적자는 100~200억 원이 추정된다”면서 “이익분기점(BEP)은 3년차로 전망되며 보수적인 관점에서도 5년 차 총매출액 1조 원 시현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번 서울점 출점은 2016년 출점한 판교점 이상의 모멘텀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판교점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74억 원으로 매출 규모 1위를 기록한 점포다.

안 연구원은 “여의도는 서울 3대 상권으로 1일 유동인구 30만 명, 3키로미터(Km) 내에 144만 명 거주, 5Km내에 5개 뉴타운 개발로 기존 3만 가구에서 5만9000가구로의 확장성을 고려한다면 판교 이상의 모멘텀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1월 백화점은 리빙 가전이 52%, 명품이 23% 성장했고, 패션은 -15% 수준으로 12월 대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안 연구원은 “이번주 서울점 출점, 면세점 내 거래선 확보를 위한 마케팅 경쟁 심화 등에 근거할 때 1분기에도 판관비 부담은 지속될 전망”이라면서도 “자사주 23만4000주(186억 원) 취득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 정책을 이어갈 전망이고, 인천공항 관련 손상차손도 향후 5년에 대한 전망치를 선제적으로 반영한 점은 긍정적이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978,000
    • -3.63%
    • 이더리움
    • 1,703,000
    • -6.38%
    • 리플
    • 526.7
    • -5.29%
    • 라이트코인
    • 201,200
    • -5.85%
    • 이오스
    • 4,219
    • -4.55%
    • 비트코인 캐시
    • 562,000
    • -5.31%
    • 스텔라루멘
    • 460.5
    • -5.09%
    • 트론
    • 57.24
    • -3.88%
    • 에이다
    • 1,31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800
    • -3.56%
    • 대시
    • 234,500
    • -6.16%
    • 이더리움 클래식
    • 12,390
    • -6.35%
    • 783
    • -5.92%
    • 제트캐시
    • 135,800
    • -4.3%
    • 비체인
    • 57.95
    • -2.54%
    • 웨이브
    • 10,610
    • -3.98%
    • 베이직어텐션토큰
    • 770.3
    • -5.4%
    • 비트코인 골드
    • 30,980
    • -2.43%
    • 퀀텀
    • 7,050
    • +6.25%
    • 오미세고
    • 5,165
    • -6.18%
    • 체인링크
    • 31,010
    • -7.07%
    • 질리카
    • 134.2
    • -6.22%
    • 어거
    • 33,150
    • -3.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