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軍 감시장비에 北 남성 10번 포착되고도 8번 놓쳐... 서욱 “헤엄귀순자를 출퇴근 간부로 생각”

입력 2021-02-23 17:12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 16일 강원도 동해 최전방 지역에서 발생했던 북한 남성 월남 사건은 군의 총체적 경계실패로 드러난 가운데, 서욱 국방부 장관이 최초로 남성이 CCTV에 포착된 이후 약 5시간이 지나서야 보고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 장관은 "처음에는 근무자들이 상황이 위중하다고 판단을 안 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서 장관은 23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윤주경 국민의힘 의원이 '언제 사건에 대해 인지했느냐'고 질문하자 "오전 6시 좀 넘어서 알았다"고 답변했다.

서 장관은 초동 대응이 늦은 이유를 묻는 국민의힘 윤 의원 질문에 “출퇴근하는 간부로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서 장관은 늑장보고 의혹과 관련해선 “민간인통제선 근방에서 민간인이 발견된 경우가 있는데 그런 경우까지 장관이나 합참의장한테 보고하는 시스템은 아니다”라며 “그런 정도 상황으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민간인으로 어업 관련 부업에 종사하며 물에 익숙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헤엄쳐 내려올 당시 얼굴 부위만 개방되고 손발 부위까지 일체형으로 된 잠수복을 입고, 잠수복 안에는 모자가 달린 패딩형 점퍼와 두꺼운 양말을 착용했다.

서 장관은 강원 고성군 해안으로 귀순한 북한 남성이 대북 송환을 걱정해 군 초소가 아닌 민가를 향했다고 전했다.

그는 귀순자의 행적이 의심스럽다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질의에 "현재까지 확인한 바에 의하면 (귀순자가) 군 초소에 들어가서 귀순하면 북으로 돌려보낼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며 "민가로 가려고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종합하면, 감시카메라에 총 10회 포착됐는데 이 중 8회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그냥 흘려보낸 셈이다.

설훈 민주당 의원이 '군의 기강이 해이해진 것 같다'고 질타한 것에 대해서도 "국민에게 많은 실망을 끼치고 군 기강 해이라는 인식이 들게 하는 중대한 사건"이라며 "지휘관이 각성하는 동시에 현장에 나가 있는 전력들이 제대로 경계를 할 수 있도록 노력을 더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782,000
    • +3.57%
    • 이더리움
    • 1,852,000
    • +0.05%
    • 리플
    • 534
    • -0.45%
    • 라이트코인
    • 226,000
    • +9.76%
    • 이오스
    • 4,480
    • +1.24%
    • 비트코인 캐시
    • 613,500
    • +2.25%
    • 스텔라루멘
    • 469.4
    • +1.36%
    • 트론
    • 55.43
    • +2.99%
    • 에이다
    • 1,204
    • +3.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0,500
    • +3.33%
    • 대시
    • 273,500
    • -2.01%
    • 이더리움 클래식
    • 13,470
    • +1.13%
    • 595.1
    • +1.41%
    • 제트캐시
    • 152,600
    • +5.9%
    • 비체인
    • 49.49
    • +1.02%
    • 웨이브
    • 11,800
    • +4.98%
    • 베이직어텐션토큰
    • 582.9
    • +2.62%
    • 비트코인 골드
    • 31,650
    • +2.39%
    • 퀀텀
    • 6,370
    • +6.97%
    • 오미세고
    • 5,600
    • +1.45%
    • 체인링크
    • 31,570
    • +2.14%
    • 질리카
    • 135.9
    • +3.11%
    • 어거
    • 31,190
    • +9.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