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올해 실손보험료 '갱신 폭탄'...일부 50% 이상 오른다

입력 2021-02-23 13:58

올해 실손의료보험 갱신을 앞둔 가입자 일부가 '보험료 갱신 폭탄'을 맞을 전망이다. 표준화 실손보험(2세대)과 구(舊)실손보험(1세대) 갱신을 앞둔 가입자들의 경우 보험 갱신시 그간의 인상률이 한꺼번에 반영되면서 누적 인상률이 50%에 육박할 거란 전망이다.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표준화 실손 보험료는 지난달 10~12% 선에서 인상됐다. 지난해와 2019년에는 각각 9%, 8%대가 올랐으며 2018년에는 동결됐다. 2017년에는 회사별 편차가 커서 많게는 20% 이상 오르기도 했다. 보험사가 5년간 10%씩 네 차례 보험료를 인상했다고 가정할 경우 누적 인상률은 46%에 달한다.

구실손보험 역시 5년 누적 인상률이 50% 안팎에 달한다. 구실손보험은 2018년을 제외하고 2017년, 2019년에 10%씩 인상됐다. 작년에도 평균 9.9%가 올랐으며, 올해 인상률은 15∼19%가 적용될 예정이다. 5년간 누적 인상률은 53~58%이다. 실손보험 보험료가 지속적으로 인상된 배경은 손해율 악화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실손의료보험의 위험손해율은 전년 동기대비 2.6%p 증가한 131.7%로 집계됐다. 2019년 실손의료보험 손해율은 134%으로, 2016년(131.3%)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위험손해율은 발생손해액을 위험보험료로 나눈 수치로, 100%를 넘으면 가입자가 낸 돈보다 보험금으로 타가는 돈이 많다는 의미다.

업계 관계자는 "3, 5년 주기로 실손의료보험을 갱신하는 가입자의 경우 그간의 누적된 인상률이 반영되면서 보험료 인상률이 클 수 밖에 없다"며 "가입자의 연령과 개별보험사 상품마다 조금씩 다르겠지만, 전체적으로 누적된 것이 한꺼번에 보험료에 반영됐다고 보면 된다. 보통 보험료가 30~50% 오른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이 가입해 있는 실손상품의 보험료 인상 속도와 함께 병원 이용횟수 등을 고려해 새로운 실손보험으로 갈아탈지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444,000
    • -2.59%
    • 이더리움
    • 1,591,000
    • -6.08%
    • 리플
    • 485.7
    • -3.46%
    • 라이트코인
    • 187,300
    • -5.64%
    • 이오스
    • 4,053
    • -3.77%
    • 비트코인 캐시
    • 532,500
    • -4.91%
    • 스텔라루멘
    • 479.1
    • -3.91%
    • 트론
    • 51.79
    • -3.48%
    • 에이다
    • 1,510
    • -1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500
    • -0.81%
    • 대시
    • 232,200
    • -5.3%
    • 이더리움 클래식
    • 12,000
    • -5.36%
    • 658
    • +8.87%
    • 제트캐시
    • 133,900
    • -4.15%
    • 비체인
    • 45.38
    • -4.92%
    • 웨이브
    • 10,530
    • -3.92%
    • 베이직어텐션토큰
    • 577.3
    • -6.57%
    • 비트코인 골드
    • 28,490
    • -4.72%
    • 퀀텀
    • 5,765
    • -6.11%
    • 오미세고
    • 4,941
    • -4.8%
    • 체인링크
    • 28,240
    • -3.09%
    • 질리카
    • 125.9
    • -3.3%
    • 어거
    • 29,550
    • -4.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