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해외 대체투자 70조원…금감원, 리스크 우려 선제적 감독

입력 2021-02-22 12:00

금감원, '보험회사 대체투자 리스크관리 모범규준' 마련 예정

보험사의 해외 대체투자 규모가 70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기 침체 장기화로 투자 손실 가능성이 커진 만큼 금융당국은 투자 건전성에 대한 감독을 강화해 선제적인 위험 관리에 나설 방침이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9월 말 기준 보험회사의 해외 대체투자 규모는 70조4000억 원으로 총자산의 6.5%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보험사는 주로 직접 투자가 아닌 펀드 매수 등의 간접 방식으로 투자를 진행했다.

(자료=금감원)
(자료=금감원)

대체투자 유형은 부동산 관련 투자 24조1000억 원(34.2%), 사회간접자본(SOC) 20조 원(28.4%), 기업 인수·구조조정 관련 투자 9조3000억 원(13.2%) 순이었다.

투자 대상은 오피스 10조9000억 원(15.5%), 발전·에너지 8조5000억 원(12.1%), 항공기·선박 4조9000억 원(7.0%), 사모펀드(PEF) 등 인수금융 4.9조원(7.0%)이었다.

투자지역은 미국 26조8000억 원(38.1%), 영국 6조5000억 원(9.2%), 프랑스 2조7000억 원(3.8%), 기타 유럽 6조8000억 원(9.7%) 등 주로 선진국에 분포했다.

특히, 오피스·호텔·복합시설 등에 투자하는 해외 부동산 투자의 63.4%에 해당하는 15조3000억 원 미국에 집중됐다.

보험사의 신규 해외 대체투자는 2018년 15조5000억 원을 기록한 뒤 축소되고 있으며,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에는 6조6000억 원으로 크게 감소했다.

금감원은 “투자 잔액의 68.3%(48.1조원)가 2030년 이후 만기 도래하는 등 10년 이상 장기 투자로 단기 경기변동에 따른 영향은 상대적으로 제한적”이라면서도 “올해 만기 도래하는 해외 대체투자는 4조4000억 원이며 이 중 2조 원이 부동산관련 투자로 임대·매각 여건 악화시 회수(Exit) 리스크가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금감원이 작년 1~9월 중 보험회사 해외 대체투자를 점검한 결과 이자·배당수익은 2조 원으로 이익을 실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에 따라 해외 부동산·항공기 투자의 펀드 가치 하락 등으로 일부 자산에서 총 1944억 원의 손실이 발생하는 등 손실 확대 가능성이 상존했다.

투자 손실이 발생하지는 않았으나 차주 부도, 공사지연·중단 등 부실 징후가 있는 자산은 해외 대체투자의 0.4% 수준인 2721억 원에 달했다.

또한, 금리인하 및 만기연장, 임대료 감액 등 투자조건 조정으로 당초 기대수익 대비 수익성이 악화된 자산은 해외 대체투자의 1.4%에 해당하는 1조 원 수준이었다. 투자조건 조정은 코로나19 영향이 큰 오피스 및 상가, 호텔 등 부동산 관련 투자에서 주로 발생했다.

(자료=금감원)
(자료=금감원)

금감원은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른 해외 대체투자 자산의 손실 발생과 이에 따른 보험회사의 건전성 영향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할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해외 대체투자에 중점을 둔 ‘보험회사 대체투자 리스크관리 모범규준’을 마련·시행할 방침이다.

또, 경기 침체 장기화 등 손실 발생에 대비할 수 있도록 대체투자 건전성 평가·점검 및 취약회사에 대한 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우선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 해외 대체투자에 중점을 둔 리스크관리 모범규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현지실사, 고(高) LTV 등 고위험 대체투자 등에 대한 심의절차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구체화해 실무적 활용도를 제고할 예정이다.

대체투자 건전성 평가·점검도 강화한다. 동일 투자에 대한 보험회사별 건전성 분류 및 손실 인식차이 등을 점검하고 부실징후 등을 고려한 유가증권 건전성 평가 등을 지도한다. 또한, 외부감사인의 결산감사시 대체투자 자산에 대한 엄정한 공정가치 평가, 손실인식, 적정 충당금 적립 등 점검 강화를 요청했다.

금감원은 아울러 취약회사 집중관리 및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대체투자 비중이 높고 내부통제가 취약한 보험회사의 대체투자 전 건에 대해 매월 건전성 현황 및 부실여부 집중관리 실시하고, 정기적 현황파악을 위해 대체투자 업무보고서를 개정해 더욱 정밀하게 분석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775,000
    • +2.98%
    • 이더리움
    • 4,341,000
    • +3.33%
    • 비트코인 캐시
    • 1,603,000
    • -2.79%
    • 리플
    • 1,866
    • -2.2%
    • 라이트코인
    • 402,800
    • -3.59%
    • 에이다
    • 1,890
    • -5.97%
    • 이오스
    • 11,760
    • -7.18%
    • 트론
    • 172.8
    • -6.9%
    • 스텔라루멘
    • 726.1
    • -4.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0,200
    • -7.71%
    • 체인링크
    • 56,650
    • -2.5%
    • 샌드박스
    • 657.5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