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망사고 한 달 지났는데…동국제강 대응책 주목

입력 2021-02-10 05:00 수정 2021-02-10 13:58

본 기사는 (2021-02-09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시행 앞두고 동국제강 특단 조치 전망

▲동국제강 포항공장 전경.  (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 포항공장 전경. (사진제공=동국제강)

사업장 내 사망사고가 발생한 후 한 달이 지나도록 침묵을 지키던 동국제강이 안전 인프라 투자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9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초 동국제강 포항공장에 사망사고가 발생했지만, 동국제강은 한 달이 지나도록 재발 방지책을 공식 발표하지 않고 있다.

지난달 4일 오전 7시 20분쯤 동국제강 포항공장에서 식자재 납품업자 50대 A씨가 화물 엘리베이터에 끼여 사망했다.

사고가 발생한 오전 1시 30분 식자재를 실어 나르는 엘리베이터가 멈춰버리자 A씨는 식자재를 빼내기 위해 엘리베이터와 연결된 기계실에 들어갔다.

그때 갑자기 엘리베이터가 움직이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현장에는 안전요원이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

엘리베이터는 평소 고장이 잦았다. 유족은 지난달 5일 네이트판에 올린 글에서 “화물용 엘리베이터로 식자재를 2층으로 옮기는데 그 엘리베이터가 고장이 너무 자주 나서 무섭다는 말을 (고인이) 했다”라며 비통해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사고가 발생한 이후 안전 관련 시스템 점검이 이뤄졌다”라고 말했다.

동국제강의 안전사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9년에는 인천제강소 내 창고형 공장에서 협력업체 직원이 작업 중 12m 높이 난간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2018년 1월에는 크레인 붕괴 사고로 근로자 1명이 숨졌다. 6개월 뒤에는 부산공장 전기아연도금강판 생산라인에서 일부 배관이 터져 근로자 1명이 심한 화상을 입었다.

잇따른 사고에도 동국제강의 조처는 다른 철강사들에 비해 소극적이다. 포스코는 작년 11월 광양제철소 산소공장에서 배관 작업 안전사고가 발생한 이후 약 1주일 만에 대책을 발표했다.

당시 발표한 대책에는 3년간 1조 원 추가 투자, 안전관리 요원 2배 증원 등이 있다.

포스코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올해 △안전우선 프로세스로의 전환 △안전 신문고 신설 △협력사 안전관리 지원 강화 등 6대 중점 안전관리 대책을 시행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최근 열린 그룹운영 회의에서 “안전조치를 취하느라 생산이 미달되는 것은 앞으로 책임을 물을 것이 아니라 포상해야 한다”며 “안전 관련 투자는 최우선으로 반영하고 신속히 집행돼야 한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현대제철은 안동일 사장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안 사장은 매월 안전총괄회의를 열고 있다.

안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안전은 우리에게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 됐다”라며 “고위험 작업에 대한 개선 활동을 통해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내년 1월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철강사 CEO들이 앞다퉈 사고예방책과 대응 수립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국제강의 수동적인 사고대응은 아쉬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동국제강은 공식 발표는 안 했지만 향후 안전 관련 투자 확대가 있을 것임을 밝혔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조만간 향후 대책 마련을 위한 전사적인 회의가 있을 것"이라며 "이사회 차원에서 실질적인 안전보건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987,000
    • +0.74%
    • 이더리움
    • 3,178,000
    • +3.89%
    • 비트코인 캐시
    • 1,186,000
    • +16.39%
    • 리플
    • 2,188
    • -0.18%
    • 라이트코인
    • 374,400
    • +8.43%
    • 에이다
    • 1,853
    • +2.72%
    • 이오스
    • 10,270
    • +9.2%
    • 트론
    • 200.5
    • +15.16%
    • 스텔라루멘
    • 803
    • +2.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86,400
    • +18.63%
    • 체인링크
    • 52,700
    • +3.43%
    • 샌드박스
    • 826
    • +0.4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