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화큐셀, 태양광 제조도 '친환경'으로…'RE100' 선언

입력 2021-02-09 09:03

재생에너지 기업 중 최초 참여

▲한화큐셀 충북 진천공장 전경과 공장 옥상 태양광 발전소 (사진제공=한화큐셀)
▲한화큐셀 충북 진천공장 전경과 공장 옥상 태양광 발전소 (사진제공=한화큐셀)

한화큐셀이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 중 처음으로 국내 사업장의 RE100(Renewable Energy 100%)을 선언했다.

RE100은 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대체하는 것이다. RE100을 선언한 기업은 2050년까지 기존 소비 전력을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단계적으로 전환해야 한다.

한화큐셀은 기업, 기관 등 전기 소비자가 재생에너지 전력을 선택적으로 구매해 사용할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도입한 한국형 RE100(K-RE100) 제도를 통해 RE100을 수행한다고 9일 밝혔다.

글로벌 RE100 캠페인은 연간 전기 사용량 100GWh(기가와트시)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참여를 권고하나, K-RE100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독려하기 위해 재생에너지를 구매하고자 하는 국내 산업용, 일반용 전기 소비자 모두 에너지공단 등록을 거쳐 참여할 수 있다.

한화큐셀은 일반 전기요금에 재생에너지 전력에 붙는 추가 요금인 ‘녹색 프리미엄’을 더해 한전으로부터 전력을 구입하는 녹색 프리미엄제와 자가용 재생에너지 설비로 생산한 전력을 직접 사용하는 자가발전을 통해 RE100을 우선적으로 수행한다.

중장기적으로 전력 사용량, 배출권 가격 및 재생에너지 단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다른 RE100 이행 수단도 병행할 예정이다.

해외 사업장의 경우 해당 국가의 RE100 제도 여건 등을 자세히 검토 후 이행할 계획이며, 연간 RE100 이행률은 대외 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정한다.

한화큐셀은 사업 분야에 있어 태양광, 풍력 등의 재생에너지 사업을 하며 저탄소 친환경 경제에 기여하는 동시에 제조와 사업 수행 과정에서도 재생에너지를 활용하며 기후위기 대응에 앞장서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같은 지표는 이미 오래전부터 글로벌 기업의 핵심 경영 원칙으로 자리 잡아 왔다”며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리더로서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탄소제로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환경 경영에도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ESG 경영을 강조한 바 있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모듈 점유율 1위를 달성한 한화큐셀의 경쟁력을 적극적인 ESG 경영을 통해 더 강화할 것”이라며 “특히 친환경·저탄소 경제 시대에 탄소 저감과 기후변화에 앞장서는 친환경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RE100 선언 전부터 한화큐셀은 국내 재생에너지 대표기업으로서 지속해서 친환경, 저탄소의 가치를 추구해왔다. 한화큐셀 진천 공장에서는 유휴부지인 주차장과 옥상을 활용해 각각 1MW(메가와트), 500kW(킬로와트)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해왔으며, 공장 건물 옥상을 추가로 활용해 2MW 발전소를 추가 건설할 예정이다.

지난해 9월에는 태양광 모듈 탄소인증제에서 업계 최초로 1등급을 획득했다.

태양광 모듈 탄소 인증제는 원자재부터 완제품까지 태양광 모듈을 생산하는 전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총량을 계량화하고 관리함으로써 탄소 배출을 저감하고 친환경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7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한 제도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12,000
    • +0%
    • 이더리움
    • 2,788,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874,000
    • -2.07%
    • 리플
    • 1,868
    • +6.86%
    • 라이트코인
    • 321,500
    • -1.89%
    • 에이다
    • 1,678
    • -2.72%
    • 이오스
    • 8,360
    • -4.73%
    • 트론
    • 169
    • -2.54%
    • 스텔라루멘
    • 786.8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6,600
    • -0.89%
    • 체인링크
    • 42,350
    • -2.46%
    • 샌드박스
    • 872.1
    • +1.9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