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유명 여자 프로배구 선수, 숙소 쓰러진 채 발견…“치료 중”

입력 2021-02-07 20:51

(뉴시스)
(뉴시스)

현역 여자 배구선수가 숙소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현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0시께 경기 용인시 기흥구 내 여자배구 선수단 체육관 화장실에서 A(25) 선수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 선수를 처음 발견해 신고한 동료 선수는 “A 선수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 같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 선수는 병원에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단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385,000
    • -2.49%
    • 이더리움
    • 2,784,000
    • +3.49%
    • 비트코인 캐시
    • 677,000
    • +3.83%
    • 리플
    • 972.5
    • +1.29%
    • 라이트코인
    • 188,300
    • +2.73%
    • 에이다
    • 1,735
    • +5.86%
    • 이오스
    • 5,620
    • +2.27%
    • 트론
    • 79.6
    • +1.79%
    • 스텔라루멘
    • 379.9
    • +6.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2.27%
    • 체인링크
    • 25,440
    • +6.04%
    • 샌드박스
    • 308.1
    • -6.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