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야권 단일화' 동상이몽…안철수는 기호 4번으로 등록

입력 2021-01-26 16:40

안철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등록
청년들, 단일화 촉구…미래포럼은 공통공약 제시
김종인·주호영, 양당 공통 행보에 부정적 입장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자등록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자등록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야권 단일화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경선 레이스에 닻을 올렸다. 국민의힘 입당을 거부하고 독자 노선을 구축하겠다는 의미다. 이런 가운데 양당 청년들은 3자 구도에 반대한다며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화를 촉구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안 대표와 단일화에 대해 여전히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우선은 혼자 뛰는 안철수…"최전선으로 떠나는 군인 심정"

안 대표는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안 대표는 "오늘 아침 최전선으로 떠나는 군인의 심정으로 집을 나섰다"며 "반드시 선거에서 승리해서 정권교체 교두보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예비후보 등록으로 안 대표는 국민의당의 번호인 4번을 받고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이어갈 가능성이 커졌다. 다만 야권 단일화에 대해선 여전히 문을 열어놓은 상태다. 추후 국민의힘 경선이 끝난 후에도 단일화를 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안 대표는 "실무선에서 협상을 가능한 빠른 시간 내에 시작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야권 지지자분들을 안심시켜드릴 수 있고 단일화의 확률을 더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3월 이후 단일화에 관해선 "지금까지 일대일 단일화 협상 과정을 보면 아주 긴 시간이 필요했다"며 협상을 빨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당 청년들 "3자 구도 필승론 반대"…국민미래포럼은 양당 공통 정책 제시

안 대표의 후보 등록으로 야권 단일화가 어려워지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청년들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화를 촉구했다.

이성관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장 직무대행과 구혁모 국민의당 전국청년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청년들은 무능한 여당 세력이 정권 연장의 기회를 가질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을 공유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부에서 제기되는 '3자 구도 필승론'에 반대한다"며 "이는 스스로의 기득권에 안주하고 야권 단일화로 정권교체 해달라는 국민적 여망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단일화의 과정에서 공정함과 상호 간의 존중이 전제되어야만 정권교체의 희망을 담을 수 있는 진짜 '원팀(One team)'을 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당의 단일화가 늦춰지자 청년들이 직접 나서서 단일화를 촉구한 것이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국회의원 연구모임인 '국민미래포럼'에선 양당이 공통 정책을 만들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포럼 공동대표인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과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은 안 대표와 오찬을 함께하며 공통 공약의 필요성을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 양당이 연대하고 야권을 대표할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의미에서다. 안 대표도 이에 동의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부정적…김종인 "실무협상할 것 없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등 대책 마련 간담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등 대책 마련 간담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다만 국민의힘 지도부는 안 대표와 단일화에 대해 여전히 유보하는 태도를 보이는 상황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와) 실무 협상을 할 게 없다"며 단일화 논의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보였다. 기존에 주장했던 당내 경선이 끝난 3월 이후에야 논의한다는 뜻으로 보인다. 양당 청년들이 단일화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우리 후보를 만들고 있는 상황인데 후보가 만들어져야 하는 것"이라며 "아무것도 하지 않고 단일화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양당이 함께 가는 것에 선을 긋는 모양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미래포럼에서 나온 공통공약 제안에 대해 "황보 의원이 당의 입장을 대표하는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황보 의원의 독자적인 결정이며 당 전체 뜻과는 다르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106,000
    • +1.66%
    • 이더리움
    • 1,794,000
    • +1.41%
    • 리플
    • 510.9
    • +1.39%
    • 라이트코인
    • 216,600
    • -0.55%
    • 이오스
    • 4,402
    • -0.86%
    • 비트코인 캐시
    • 594,500
    • -1.49%
    • 스텔라루멘
    • 478.9
    • -0.42%
    • 트론
    • 58.59
    • +7.47%
    • 에이다
    • 1,386
    • -1.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200
    • +0.09%
    • 대시
    • 255,200
    • +0.47%
    • 이더리움 클래식
    • 13,010
    • +1.25%
    • 873
    • -5.3%
    • 제트캐시
    • 143,500
    • +0%
    • 비체인
    • 60.89
    • +18.56%
    • 웨이브
    • 11,210
    • +1.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878.4
    • +13.49%
    • 비트코인 골드
    • 32,050
    • +5.12%
    • 퀀텀
    • 6,280
    • +3.37%
    • 오미세고
    • 5,485
    • -0.54%
    • 체인링크
    • 33,890
    • -1.63%
    • 질리카
    • 139.6
    • +4.1%
    • 어거
    • 34,110
    • +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