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년사로 본 2021] 구현모 KT 대표 “향후 10년 결정할 디지털 전환 원년으로”

입력 2021-01-24 18:07 수정 2021-01-25 08:11

▲구현모 KT 대표가 이달 4일 랜선 신년회에서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구현모 KT 대표가 이달 4일 랜선 신년회에서 당부의 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구현모<사진> KT 대표가 올해를 성장 원년으로 삼고, 디지털 플랫폼 기업(디지코, Digico)으로의 전환을 강조했다.

올해 신년사에서 구 대표는 지난해 코로나19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40년 가까이 이어진 11개 본부체계를 6개 광역본부 체제로 성공적으로 전환한 것이 큰 성과이며, 현장 중심 소통과 협업이 이뤄지면서 KT의 핵심조직으로 변모했다”고 평가했다.

구 대표는 올해 코로나 상황과 소비위축, 비대면 전환 등 불확실성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며, 올 한해를 어떻게 보내느냐가 향후 10년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임직원을 향해 세 가지를 당부했다. 첫 번째는 KT의 책임과 사명이다. 통신망의 안정적 운영, 현장 안전, 인터넷데이터센터(IDC)ㆍ클라우드 및 미디어운용센터의 안정적 운영이 기본이자 책임이므로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KT는 보통의 대기업과 달리 국가와 사회가 어려움을 극복해야 할 때 앞장서야 하는 기업”이라며 “도움이 필요한 개인, 소상공인, 기업을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고 해야 하는가 고민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구 대표는 두 번째로 성장을 강조했다. 지난해 텔코(Telco)에서 통신기반의 디지털 플랫폼 기업, 디지코(Digico)로 전환을 선언한 만큼 새로운 성장을 모색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기존 주력산업의 성장도 중요하며, 미디어ㆍ콘텐츠, 로봇, 바이오헬스케어 등 시장규모와 성장성 큰 신사업에도 도전할 준비를 마쳤다”고 했다.

세 번째는 일하는 방식이다. KT의 조직구조는 광역본부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 그 연장선에서 구 대표는 “현장 직원들이 성장하는 환경을 만들고 현장경험 갖춘 임직원을 핵심 리더로 키워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구 대표는 이 모든 변화의 중심에 ‘주인 정신’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왜 이 일을 하며 우리 KT는 무엇을 하려 하는가’를 이해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며 “우리 모두 힘을 합쳐 당당하고 단단한 KT 그룹을 만들어 나갈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118,000
    • -1.73%
    • 이더리움
    • 1,789,000
    • +2.46%
    • 리플
    • 526.3
    • -1.9%
    • 라이트코인
    • 205,700
    • -0.58%
    • 이오스
    • 4,223
    • -1.97%
    • 비트코인 캐시
    • 565,000
    • -2.08%
    • 스텔라루멘
    • 458.7
    • -1.99%
    • 트론
    • 57.31
    • -2.3%
    • 에이다
    • 1,281
    • -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200
    • -1.61%
    • 대시
    • 249,400
    • +3.02%
    • 이더리움 클래식
    • 12,510
    • -1.34%
    • 855.7
    • +4.55%
    • 제트캐시
    • 139,500
    • +0.07%
    • 비체인
    • 59.24
    • -0.45%
    • 웨이브
    • 11,550
    • +6.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757.4
    • -7.6%
    • 비트코인 골드
    • 30,910
    • -2.8%
    • 퀀텀
    • 7,085
    • +1%
    • 오미세고
    • 5,370
    • +0.09%
    • 체인링크
    • 31,020
    • -2.24%
    • 질리카
    • 129.9
    • -4.06%
    • 어거
    • 33,660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