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바이든 정권 출범] 바이든, 첫날부터 ‘트럼프 지우기’ 숨 가쁜 하루…파리기후협약·WHO 복귀

입력 2021-01-21 09:51 수정 2021-01-21 18:27

15개 행정명령 서명…전임자들은 1건만 서명
“코로나19 위기 흐름 바꾸고 기후변화 싸움 도울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 입성하자마자 각종 행정명령에 줄줄이 서명하면서 ‘대규모 정책 전환’을 예고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온난화 대책의 국제적 틀인 ‘파리협정’에 복귀하고 세계보건기구(WHO)에서의 탈퇴를 취소하는 등 도널드 트럼프 전 정권의 상징적인 정책을 차례차례 폐지해 나갈 방침이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인 이날 오후 3시 45분쯤 워싱턴 백악관 인근 재무부 청사에 도착했다. 그는 대통령 전용 차량에서 내린 뒤 군의 호위를 받으며 영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백악관을 향해 5분 정도 걸어갔다. 이후 바이든 부부는 백악관 현관 ‘노스포티코’ 앞에서 서로 포옹을 나누고, 손을 흔든 뒤 안으로 들어갔다. 바이든이 제46대 대통령으로서 백악관에 첫 입성하는 순간이었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부터 다수의 행정명령과 지시 등에 서명하면서, 강한 국정 운영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그가 이날 백악관 오벌오피스(대통령 집무실)에서 서명한 행정명령만 해도 파리 기후협약 복귀와 연방시설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인종 평등 보장 등 15건에 달한다. 이는 현대 미국 대통령이 첫날 서명한 행정조치 가운데 가장 많은 개수다. 전임자들은 대부분 취임 첫날 한 건의 행정명령에만 서명했었다.

이날 처리된 행정명령에는 △중동·아프리카 등 일부 이슬람권 대상으로 한 입국 금지 조치 철회 △미국 남부·멕시코 간 국경 장벽 건설을 위해 선포된 비상사태 해제 △‘키스톤 XL 파이프라인’ 건설 인가 취소 등이 포함됐다.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부실 대응과 중국 편향성 등을 문제 삼아 통보했던 WHO 탈퇴 조치도 중단시켰다. 취임 직후부터 전 정권이 추진하던 정책을 줄줄이 뒤엎음으로써 ‘트럼프 시대’와 단절하고, 신정부의 독자적인 색채를 빠르게 찾아 나가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 따라 앞으로 미국 연방 부지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 두기를 유지해야 한다. 이는 앞으로 100일 동안 연방 자산 시설과 열차, 항공기 등에서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파리협약 재가입과 WHO의 복귀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전부터 내놨던 공약이다. 특히 바이든 정부는 기후변화를 안전보장상의 위협으로 간주하고, 이를 새 행정부 과제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삼아 대응을 강화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미국의 피리협약 재가입을 위한 문서를 20일 자로 유엔에 제출하고, 30일 후 파리협정에 정식으로 복귀하겠다는 방침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가 오늘 서명하는 행정적 조처의 일부는 코로나19 위기의 흐름을 바꾸고, 우리가 오랜 기간 하지 않았던 기후변화와의 싸움을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바이든이 서명한 일련의 행정명령은 새 행정부의 국정운영 방침과 과제를 그대로 보여준다는 평가다. 코로나19 대응과 다자주의 복귀, 환경보호, 반이민 정책 철회 등이 바로 그것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측은 작년 11월 대선 승리가 결정된 직후부터 취임 초기에 취할 행정적 조치들을 검토하기 시작했으며, 같은 해 12월 초안을 작성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970,000
    • -1.26%
    • 이더리움
    • 1,768,000
    • +2.2%
    • 리플
    • 525.8
    • -2.21%
    • 라이트코인
    • 204,400
    • +0.2%
    • 이오스
    • 4,220
    • -1.74%
    • 비트코인 캐시
    • 562,500
    • -2.17%
    • 스텔라루멘
    • 457.5
    • -2.12%
    • 트론
    • 56.93
    • -3.08%
    • 에이다
    • 1,273
    • -3.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6,700
    • -1.99%
    • 대시
    • 235,000
    • -2.61%
    • 이더리움 클래식
    • 12,480
    • -1.11%
    • 826.6
    • +1.45%
    • 제트캐시
    • 139,100
    • +0.07%
    • 비체인
    • 57.74
    • -1.87%
    • 웨이브
    • 11,340
    • +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744
    • -6.7%
    • 비트코인 골드
    • 31,130
    • -1.14%
    • 퀀텀
    • 6,930
    • -5.33%
    • 오미세고
    • 5,290
    • -1.4%
    • 체인링크
    • 30,850
    • -1.63%
    • 질리카
    • 129.8
    • -3.21%
    • 어거
    • 33,530
    • -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