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주호영의 도 넘은 현직 대통령 저격···"사면 대상 될 수도"

입력 2021-01-19 16:06

민주당 "현직 대통령을 협박하는 듯한 발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온택트 정책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온택트 정책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면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더불어민주당은 해당 발언을 협박이라고 지적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이 된다"며 "늘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기대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직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 상황도 있을지 모른다"며 문 대통령을 향해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국민통합을 해친다는 발언으로 대통령과 여당은 국민 여론을 떠보고 서둘러 바람을 빼버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사면은 국민통합에 도움이 된다는 게 대부분 의견인데 어떻게 통합을 해친다는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며 "대전제는 국민에게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민주당은 해당 발언이 협박이라며 즉각 사과를 요구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주 원내대표가 현직 대통령을 향해 정치 보복을 예고하는 망언으로 또다시 헌정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자질마저 의심케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두 전직 대통령의 죄에 대해 국민께 용서를 구하기는커녕 현직 대통령을 협박하는 듯한 발언"이라며 "해당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사과할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날 오후 기자들을 만나 "음지가 양지가 될 수 있고 양지가 음지가 될 수 있다"며 "전 세상 이치를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 보복은 자신들이 한 것"이라며 "뭐 때문에 사과하냐"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122,000
    • -0.23%
    • 이더리움
    • 1,689,000
    • -1.75%
    • 리플
    • 503.1
    • +0.7%
    • 라이트코인
    • 199,600
    • -0.65%
    • 이오스
    • 4,226
    • +0.31%
    • 비트코인 캐시
    • 560,500
    • -0.53%
    • 스텔라루멘
    • 510.2
    • +16.01%
    • 트론
    • 54.46
    • +3.77%
    • 에이다
    • 1,600
    • +23.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500
    • +1.2%
    • 대시
    • 246,500
    • -1.12%
    • 이더리움 클래식
    • 12,850
    • +3.8%
    • 612
    • +1.12%
    • 제트캐시
    • 141,900
    • +1.07%
    • 비체인
    • 47.53
    • +3.66%
    • 웨이브
    • 11,240
    • +1.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622.9
    • +13.23%
    • 비트코인 골드
    • 30,210
    • +3.71%
    • 퀀텀
    • 6,210
    • +5.34%
    • 오미세고
    • 5,290
    • +2.32%
    • 체인링크
    • 29,490
    • +0.75%
    • 질리카
    • 134.8
    • +4.66%
    • 어거
    • 31,670
    • +10.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