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안철수, 야권 단일화 재강조…"경선 플랫폼 야권 전체로"

입력 2021-01-19 14:40

"단일화 위한 첫 단추 잘못 꿰여"
국민의힘 향해 "게임메이커 돼 달라"
야권 승리 강조…실무대표 협의 요청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야권 단일화를 재차 강조하며 국민의힘에 경선 개방을 요청했다. 다만 입당이나 합당을 통한 단일화를 강조했던 국민의힘이 안 대표에 제안에 응답할지는 미지수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제1야당이 주도권을 갖고 야권 승리를 위한 게임메이커가 되어달라"며 "기꺼이 참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실상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한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의도다.

그는 "단일화를 위한 첫 단추가 잘못 꿰였다"며 "다양한 야권 지지층의 요구를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인 요구는 합리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앞서 국민의힘이 경선 방식까지 변경하며 입당이나 합당을 요청한 것이 불합리하다는 지적이다.

안 대표는 "야권은 또다시 패배의 길로 들어서게 될지도 모른다"며 "개방형 경선 플랫폼을 국민의힘 책임하에 관리하는 방안까지 포함해서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 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논의를 조건 없이 시작하자"고 말했다. 단일화를 위한 경선 플랫폼 구축을 함께 논의하자는 의미로 보인다.

그는 "이 논의에서 결정된 어떤 제안도 수용하겠다"며 "조만간 실무대표를 인선하고 기다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서 실무대표를 인선하는 즉시, 곧바로 대화를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또 "오픈 경선 플랫폼에 참여하는 후보는 저뿐만 아니라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야권의 그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 하자"며 금태섭 전 의원 등 다른 후보들의 참여도 강조했다. 특히 미국 민주당의 경선 방식과 비슷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민께서도 깊은 관심을 갖고 이 과정을 지켜보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다양한 외부 후보들이 같이 모여서 국민의힘 플랫폼에 의한 본경선을 치르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기꺼이 플랫폼에 들어가서 경선을 치르겠다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안 대표의 요청에 국민의힘이 긍정적인 대답을 내놓을지는 미지수다. 당내 경선 후보 등록이 시작된 마당에 안 대표의 요청에 굳이 대응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앞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안 대표와 당내 경선이 끝나고 3월이 되면 논의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나경원 전 의원이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어떤 방법이든 수용한다. 안철수 대표가 정하셔도 좋다"며 "그런 마음으로 단일화에 임하겠다"고 말한 만큼 경선 플랫폼 구축 가능성도 열려 있는 상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580,000
    • +1.9%
    • 이더리움
    • 1,712,000
    • +1.24%
    • 리플
    • 521.1
    • +5.21%
    • 라이트코인
    • 203,400
    • +2.99%
    • 이오스
    • 4,335
    • +3.91%
    • 비트코인 캐시
    • 569,500
    • +2.8%
    • 스텔라루멘
    • 520.7
    • +20.43%
    • 트론
    • 55.27
    • +6.55%
    • 에이다
    • 1,600
    • +26.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100
    • +3.38%
    • 대시
    • 249,400
    • +2.63%
    • 이더리움 클래식
    • 13,120
    • +7.54%
    • 625
    • +8.21%
    • 제트캐시
    • 142,700
    • +3.63%
    • 비체인
    • 48.14
    • +6.11%
    • 웨이브
    • 11,320
    • +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623.3
    • +16.55%
    • 비트코인 골드
    • 30,620
    • +6.84%
    • 퀀텀
    • 6,250
    • +7.39%
    • 오미세고
    • 5,385
    • +6.53%
    • 체인링크
    • 29,820
    • +2.94%
    • 질리카
    • 135.6
    • +7.19%
    • 어거
    • 32,000
    • +11.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