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바이든, 구체적 코로나 대응 계획 내놨다…"백신 접종 거점 수천 곳 설치"

입력 2021-01-16 20:13

"미국 백신 접종, 현재로썬 비참한 실패" 비판
취임 후 한 달 내 100개 백신 접종 시설 마련
국방물자생산법 발동·마스크 착용 의무화 대통령령도 예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5일(현지시간) 취임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계획을 구체적으로 발표했다. 그는 자국 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설 수천 곳을 마련하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대통령령을 내릴 방침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연설에서 "미국의 백신 접종은 현재로썬 비참한 실패"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목표인 취임 이후 100일 동안 1억 회분의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내놓을 구체적인 대응 방침을 설명했다.

먼저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후 한 달 내에 연방정부 주도로 100개의 백신 접종 시설을 마련할 계획이다. 체육관, 스타디움 등의 시설을 활용해 일반 시민이 접근하기 쉽게 하고, 출장 형식의 거점이나 일반 약국도 활용할 방침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러한 백신 접종 거점을 최종적으로 수천 곳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거리가 먼 지역의 사람들을 위해서는 의사 등을 파견해 접종을 지원한다. 인력이 부족할 때는 퇴직한 의사 등에게 협력을 요청해 이를 보충하기로 했다. 아울러 백신 접종 대상자 범위도 기존 의료계 종사자에서 고령자, 교사, 식료품점 종업원 등으로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또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백신 접종에 필요한 주사기와 바늘, 유리병 등 각종 장비를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해 국방물자생산법(Defense Production Act)을 활용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1950년 한국전 지원을 위해 제정된 이 법은 국방, 에너지, 우주, 국토안보를 지원하기 위해 대통령에게 주요 물품의 생산을 촉진하고 확대할 수 있는 광범위한 권한을 부여하고 있다.

이 밖에도 그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대통령령도 예고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열차나 항공기를 통해 주를 넘나들며 이동을 하는 사람들이나 연방 정부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토록 하는 대통령령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433,000
    • -0.64%
    • 이더리움
    • 1,829,000
    • -3.43%
    • 리플
    • 528.7
    • -3.52%
    • 라이트코인
    • 217,600
    • +4.21%
    • 이오스
    • 4,450
    • -1.81%
    • 비트코인 캐시
    • 608,000
    • -0.41%
    • 스텔라루멘
    • 465
    • -1.69%
    • 트론
    • 55.02
    • +0.26%
    • 에이다
    • 1,180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900
    • +0.6%
    • 대시
    • 271,000
    • -6.42%
    • 이더리움 클래식
    • 13,400
    • -1.83%
    • 584.9
    • -2.24%
    • 제트캐시
    • 152,300
    • +4.24%
    • 비체인
    • 48.76
    • -4.66%
    • 웨이브
    • 11,940
    • +6.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572.2
    • -3.08%
    • 비트코인 골드
    • 30,950
    • -2.15%
    • 퀀텀
    • 6,170
    • +0.57%
    • 오미세고
    • 5,475
    • -3.86%
    • 체인링크
    • 31,280
    • -0.35%
    • 질리카
    • 134.4
    • +1.74%
    • 어거
    • 29,640
    • +2.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