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카카오맵 개인정보, 전국 집창촌 주소 등록까지…'내 폴더' 접속 횟수 높다면?

입력 2021-01-14 21:18 수정 2021-01-14 23:12

(출처=MBC 캡처)
(출처=MBC 캡처)

카카오맵에서 개인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 논란이 됐다.

14일 MBC는 단독보도로 카카오맵을 통해 개인 정보들이 새고 있어 신상 털기에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카카오맵에 등록된 사용자의 리뷰를 클릭하면 사용자가 방문한 주소, 메모, 실명, 자녀 사진 등을 여러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는 것. 어떤 사용자의 폴더에는 전국의 집창촌 주소를 등록해 놓은 것까지 확인 가능했다.

또 카카오맵의 '내 폴더 접속 횟수'가 높다면 타인이 열어봤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측은 보완책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를 접한 시청자들은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카카오맵 사용자들은 빨리 수습해야겠다" "개인정보들이 새고 있다고 한다" "기본설정이 공개로 되어있다면 비공개로 설정을 바꾸어야 할 듯"이라며 알리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362,000
    • -3.23%
    • 이더리움
    • 1,464,000
    • -5.79%
    • 리플
    • 297
    • -2.37%
    • 라이트코인
    • 150,600
    • -4.2%
    • 이오스
    • 2,919
    • -2.7%
    • 비트코인 캐시
    • 476,200
    • -3.7%
    • 스텔라루멘
    • 286.8
    • -4.4%
    • 트론
    • 32.63
    • -6.64%
    • 에이다
    • 378.8
    • -2.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800
    • -0.15%
    • 대시
    • 114,700
    • -3.53%
    • 이더리움 클래식
    • 8,215
    • -3.81%
    • 248.2
    • +2.99%
    • 제트캐시
    • 96,350
    • -3.75%
    • 비체인
    • 32.28
    • -5.61%
    • 웨이브
    • 7,460
    • -4.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1.1
    • -5.16%
    • 비트코인 골드
    • 11,630
    • -4.83%
    • 퀀텀
    • 3,750
    • -1.19%
    • 오미세고
    • 3,817
    • -4.31%
    • 체인링크
    • 25,500
    • -6.08%
    • 질리카
    • 72.86
    • -3.8%
    • 어거
    • 20,820
    • -6.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