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마트24, 보조배터리 공유 플랫폼 된다...‘충전돼지’ 도입

입력 2021-01-13 14:00

스타트업 백퍼센터의 '충전돼지' 50개 매장에 우선 도입, 상반기 내 1000점으로 확대 계획

(사진제공=이마트24)
(사진제공=이마트24)

이마트24가 보조배터리 공유 플랫폼으로 변신한다.

이마트24는 스타트업 백퍼센트와 손잡고 보조배터리 공유경제 서비스 ‘충전돼지’를 오피스상권, 대학가 등 수도권(서울/경기) 소재 50개 매장에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마트24는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일상화됨에 따라 고객 편익을 높이기 위해 충전돼지를 선보이게 됐다는 설명이다. 충전돼지는 보조배터리 대여 및 반납을 손쉽게 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보조배터리 대여 후 이마트24뿐만 아니라 영화관, 카페, 식당 등 충전돼지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반납이 가능하다. 다른 곳에서 대여한 충전돼지를 이마트24에 들러 반납하는 것도 가능하다.

충전돼지 기기는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 주요 상권에 설치돼 있으며, 충전돼지 모바일 앱을 통해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고객은 충전돼지 기기에 있는 QR 코드를 카메라로 스캔하면 별도의 회원 가입 절차 없이 네이버, 구글 등의 아이디로 접속이 가능하며, 신용카드 또는 카카오페이 등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결제가 완료되면 충전돼지 슬롯에서 5000mAh 용량의 초고속 충전 보조배터리가 나온다.

충전돼지 보조배터리에는 마이크로5핀, 라이트닝8핀(아이폰), C타입(갤럭시) 등 3개의 케이블이 있어 스마트폰을 비롯해 무선이어폰, 태블릿, 전자담배 등 다양한 전자기기의 충전을 동시에 할 수 있다. 최초 30분까지 무료 사용이 가능하며, 30분 이후부터는 1시간당 1000원의 사용료가 부과된다. 반납은 기기 슬롯에 보조배터리를 넣으면 자동 결제된다. 최대 이용 시간은 24시간이다.

백지호 이마트24 MD담당 상무는 “충전돼지는 스마트폰를 비롯해 각종 전자기기 충전을 위해 보조배터리를 구매하거나 한 공간에 머물 필요 없이 시간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고객의 수요가 높을 것”이라며 “올 상반기 내 보조배터리 공유 서비스 제공 매장을 전국 1000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888,000
    • -7.42%
    • 이더리움
    • 1,282,000
    • -4.54%
    • 리플
    • 307.4
    • -6.45%
    • 라이트코인
    • 155,300
    • -7.89%
    • 이오스
    • 2,995
    • -2.57%
    • 비트코인 캐시
    • 530,500
    • -8.06%
    • 스텔라루멘
    • 311.1
    • -10.6%
    • 트론
    • 32.48
    • -1.99%
    • 에이다
    • 334.3
    • -4.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500
    • -7.77%
    • 대시
    • 136,400
    • -7.08%
    • 이더리움 클래식
    • 8,285
    • -4.11%
    • 236.2
    • -6.49%
    • 제트캐시
    • 114,000
    • -5.63%
    • 비체인
    • 27.13
    • -6.42%
    • 웨이브
    • 6,915
    • +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2
    • -2.79%
    • 비트코인 골드
    • 14,060
    • -7.32%
    • 퀀텀
    • 3,206
    • -4.58%
    • 오미세고
    • 3,814
    • +5.21%
    • 체인링크
    • 21,110
    • +15.63%
    • 질리카
    • 71.77
    • -7.27%
    • 어거
    • 20,640
    • -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