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작년 주택 매매거래 총액 첫 300조 돌파

입력 2021-01-11 12:09

▲전국 주택 유형별 연간 매매거래 총액 추이. (자료 제공=직방)
▲전국 주택 유형별 연간 매매거래 총액 추이. (자료 제공=직방)

지난해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처음으로 300조 원을 넘어섰다.

11일 직방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주택 매매거래 총액은 지난 7일 기준 360조80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246조2000억 원) 대비 110조 원 이상 증가한 금액이다. 최고 거래금액을 기록했던 2015년(262조8000억 원)보다도 90조 원 많다. 2006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높은 금액이다.

아파트는 매매거래 총액이 282조2000억 원을 기록했고, 연립∙다세대 35조4000억 원, 단독∙다가구주택 43조2000억 원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서울ㆍ수도권에서 227조8000억 원어치의 매매거래가 발생하며 처음으로 200조 원을 돌파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176조1000억 원, 연립∙다세대주택 29조4000억 원, 단독∙다가구주택 22조2000억 원으로 조사됐다. 아파트와 연립∙다세대주택은 이전 최고 거래 총액을 경신했다.

지방의 주택 매매거래 총액은 133조1000억 원으로 처음으로 100조 원을 넘겼다. 매매거래 총액이 가장 많았던 2015년(94조7000억 원)에 비해 38조4000억 원 많은 거래액이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106조2000억 원, 연립∙다세대주택 6조 원, 단독∙다가구주택 21조 원이다. 지난해 아파트와 연립∙다세대주택은 역대 최대 매매거래 총액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경기도(110조6900억 원)였다. 서울은 92조46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2조2400억 원 증가했다. 지방에선 부산이 28조1300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집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세종은 전년 대비 1조5400억 원 증가한 3조8000억 원을 기록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경제성장률에 비해 주택 매매시장의 거래 성장이 상대적으로 더 빠르게 나타난 모습"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침체를 완화하기 위해 올해에도 부양책이 이어져 주택 매매시장을 자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327,000
    • +2.02%
    • 이더리움
    • 1,391,000
    • +5.06%
    • 리플
    • 308
    • +1.52%
    • 라이트코인
    • 156,300
    • +1.23%
    • 이오스
    • 2,929
    • +1.14%
    • 비트코인 캐시
    • 484,000
    • +1.7%
    • 스텔라루멘
    • 303.8
    • +3.44%
    • 트론
    • 31.86
    • +2.44%
    • 에이다
    • 387.8
    • +5.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200
    • -2.14%
    • 대시
    • 118,600
    • +7.52%
    • 이더리움 클래식
    • 8,370
    • +4.1%
    • 242.2
    • +2.11%
    • 제트캐시
    • 97,150
    • +2.42%
    • 비체인
    • 34.57
    • +5.2%
    • 웨이브
    • 7,265
    • +6.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96.7
    • +21.17%
    • 비트코인 골드
    • 11,850
    • +2.16%
    • 퀀텀
    • 3,315
    • +6.25%
    • 오미세고
    • 3,815
    • +4.29%
    • 체인링크
    • 25,940
    • +17.22%
    • 질리카
    • 75.13
    • +3.07%
    • 어거
    • 21,040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