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국 최고 부자 마윈도 ‘정부 리스크’에 속수무책…두 달 새 재산 13조 원 증발

입력 2020-12-30 10:54

10월 말 정부 비판 후 미운 털…알리바바, 자회사 앤트 상장 불발에 시총 2000억 달러 증발

▲마윈 알리바바 창업주가 5월 1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비바테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파리/로이터연합뉴스
▲마윈 알리바바 창업주가 5월 16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비바테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파리/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최고 부자 마윈 알리바바그룹홀딩 창업자 재산이 두 달 새 약 120억 달러(13조 728억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판 아마존’으로 불리는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공동 창업자인 마윈의 자산은 올해 최대 617억 달러까지 불어나면서 아시아 최대 부호 자리에 복귀할 태세였다. 하지만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 그룹을 비롯한 대형 IT 기업에 대한 규제와 감시를 강화하면서 그의 순 자산은 10월 말 이후 120억 달러가량 줄어들었다. 세계 자산가 상위 500명을 대상으로 순위를 매기는 블룸버그억만장자지수에서 그는 현재 25위를 차지하고 있다.

알리바바는 그동안 중국 정부의 느슨한 규제 속에서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하면서, 중국인의 거의 모든 생활 영역을 장악한 명실상부 ‘인터넷 공룡’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온라인 서비스에 대한 수요 급증으로 주가가 상승세를 이어가던 참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중국 정부가 강력한 규제의 칼날을 들어서면서 시가총액이 큰 폭으로 감소하는 등 ‘정부 리스크’가 본격화했다.

중국 정부의 반독점 강화 움직임은 마윈 창업주가 지난 10월 24일 열린 상하이 금융 서밋 연설에서 당국이 지나치게 보수적인 감독 정책을 취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한 이후 본격화했다. 이후 마윈은 지난달 초 면담에서 자신의 발언에 불쾌감을 표한 당국을 달래고자 앤트그룹의 일부 국유화를 제안하는 등 화해의 제스처를 취했으나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 면담이 끝난 이후 중국 당국은 사상 최대 규모로 주목받던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 상장을 전격 취소시켰다. 자회사 앤트 상장이 불발된 11월 초 이후 알리바바의 시가 총액은 무려 2000억 달러가량 감소했다.

이외에도 중국 당국은 각종 규제 정책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인터넷 공룡 길들이기’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중국 정부는 금융위기 방지를 명분으로 앤트그룹의 규제를 강화하고 있으며, 알리바바의 핵심 사업인 전자상거래와 관련한 규제 압박도 반독점의 명분을 들어 강도를 높이고 있다. 알리바바는 이달 들어서만 당국에 보고하지 않고 인수합병을 추진해 반독점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벌금을 부과받았으며,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양자택일 강요’ 문제와 관련된 별도의 반독점 조사도 받게 됐다. ‘양자택일 강요’는 자사의 플랫폼 입점한 업체들이 경쟁사에 입점하지 못하도록 하는 행위를 말한다.

중국 정부의 매서운 칼날 속에서 알리바바그룹은 주가 방어를 위해 자사주 확대를 추진했으나, 별다른 효과는 보지 못했다. 알리바바는 전날 오는 2022년 말까지 2년 동안 자사주 매입 프로그램 규모를 기존 60억 달러에서 100억 달러로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382,000
    • +0.1%
    • 이더리움
    • 2,788,000
    • -0.85%
    • 비트코인 캐시
    • 909,500
    • +6.44%
    • 리플
    • 1,880
    • +37.66%
    • 라이트코인
    • 327,000
    • +9.14%
    • 에이다
    • 1,588
    • +0.06%
    • 이오스
    • 8,825
    • +6.27%
    • 트론
    • 157.9
    • +4.3%
    • 스텔라루멘
    • 818.5
    • +27.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4,800
    • +4.26%
    • 체인링크
    • 42,180
    • -0.02%
    • 샌드박스
    • 822.3
    • -5.1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