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정용진ㆍ유경 남매, 증여세 2962억 원 5년간 나눠낸다

입력 2020-12-29 18:29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이 어머니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에게서 받은 지분에 대한 증여세 2962억 원을 5년에 걸쳐 나눠 내기로 했다.

이마트와 신세계는 29일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이 각각 보유주식 140만 주(5.02%)와 50만 주(5.08%)를 분당세무서와 용산세무서에 납세담보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이 담보로 제공한 주식은 이날 종가 기준 각각 2107억 원과 1172억5000만 원 규모다.

이 회장은 앞서 9월 28일 아들 정 부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 딸 정 총괄사장에게 신세계 지분 8.22%를 각각 증여했다.

증여일 전후 두달간 종가 평균을 적용한 최종 증여세는 정 부회장 1917억 원, 정 총괄사장 1045억원 등 총 2962억 원 규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408,000
    • -2.26%
    • 이더리움
    • 2,787,000
    • +3.8%
    • 비트코인 캐시
    • 677,000
    • +3.99%
    • 리플
    • 973
    • +1.41%
    • 라이트코인
    • 188,400
    • +3.06%
    • 에이다
    • 1,732
    • +5.67%
    • 이오스
    • 5,620
    • +2.37%
    • 트론
    • 79.57
    • +1.93%
    • 스텔라루멘
    • 379.9
    • +6.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2.55%
    • 체인링크
    • 25,440
    • +5.96%
    • 샌드박스
    • 307.7
    • -6.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