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원, 9000억 달러 규모 코로나19 경기부양책 통과

입력 2020-12-22 13:38

실업수당 확대 조치 연장·1인당 최대 600달러 현금 지급 등
내년 9월까지 셧다운 피하기 위한 예산안도 통과

▲미국 의회의사당 앞에서 21일(현지시간) 9000억 달러 규모 새 코로나19 경기부양책 표결을 앞두고 해당 법안을 마련했던 초당파 의원들이 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부양안은 이날 밤 하원에서 통과됐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미국 의회의사당 앞에서 21일(현지시간) 9000억 달러 규모 새 코로나19 경기부양책 표결을 앞두고 해당 법안을 마련했던 초당파 의원들이 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부양안은 이날 밤 하원에서 통과됐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경기부양책을 통과시켰다.

하원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9000억 달러(약 996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책과 내년 9월까지의 1조4000억 달러 규모 연방정부 예산안을 가결 처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경기부양책은 찬성 359표, 반대 53표로 통과됐다. 예산안은 찬성이 327표, 반대가 85표였다.

세계 최대 경제국인 미국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연초 경기침체에 빠졌다. 이번에 통과된 방안은 3월의 1조8000억 달러 규모 ‘코로나19 특별 구제법(Cares Act)’에 이어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큰 경기부양책이다. 전문가들은 내년 일어날 수도 있는 더블딥(이중침체)을 방지하기에 충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의회는 이번까지 포함해 총 4차례의 경기부양안을 통과시켰으며, 그 규모는 총 4조 달러로 사상 초유의 대규모 재정 지원이다. 그만큼 코로나19가 준 경제 충격이 막대하다는 의미다.

9000억 달러에 달하는 새 대책은 가계와 중소기업을 중시했다. 실업수당을 주당 300달러 더 주는 특례 조치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고 모든 미국인에게 1인당 600달러 현금을 지급하는 등 가계를 지탱하기 위한 대책에 2860억 달러가 들어간다.

중소기업 고용 유지에 3250억 달러, 항공산업을 포함한 운송업계 지원에 450억 달러, 코로나19 백신 보급과 검사 확대 등 의료 부문에 690억 달러 자금이 각각 투입된다. 온라인 교육 지원 등 기타 분야에 1620억 달러를 지원한다.

아울러 예산안 통과로 2021 회계연도가 끝나는 내년 9월까지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 중지)을 피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법안은 이날 밤늦게 상원을 통과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법안이 상·하원을 통과하면 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10:0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580,000
    • +0.06%
    • 이더리움
    • 1,495,000
    • -0.4%
    • 비트코인 캐시
    • 137,700
    • -1.71%
    • 리플
    • 428.3
    • -0.07%
    • 위믹스
    • 3,412
    • -2.26%
    • 에이다
    • 599.5
    • -1.2%
    • 이오스
    • 1,288
    • +0.31%
    • 트론
    • 89.7
    • +0.54%
    • 스텔라루멘
    • 143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4.12%
    • 체인링크
    • 8,320
    • +0.12%
    • 샌드박스
    • 1,549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