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로남불’ 비판한 교수들…올해의 사자성어 ‘아시타비’ 선정

입력 2020-12-20 20: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아시타비'(我是他非). (출처=교수신문)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아시타비'(我是他非). (출처=교수신문)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로 ‘아시타비’(我是他非)가 선정됐다. ‘나는 옳고 상대는 틀렸다’는 뜻이다.

교수신문은 7일부터 14일까지 교수 906명을 대상으로 이메일 설문조사를 한 결과 아시타비가 588표(32.4%ㆍ2개씩 선정)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아시타비는 사자성어가 아닌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을 한문으로 옮긴 신조어다. 1990년대 정치권에서 이중잣대를 비판하는 관용구로 쓰이던 말을 ‘내로남불’로 줄어든 데 이어 아시타비라는 신조어로 변모했다. 신조어가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타비를 추천한 정태연 중앙대 심리학과 교수는 “모든 잘못을 남 탓으로 돌리고 서로를 상스럽게 비난하고 헐뜯는 소모적 싸움만 무성할 뿐 협업해서 건설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라고 추천 이유를 밝혔다.

최재목 영남대 철학과 교수는 “여야, 진보와 보수,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 사이는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을 두고서도 사회 도처에서 ‘내로남불 사태’가 불거졌다”고 평가했다.

설문에 응한 교수들은 “조국에 이어 추미애, 윤석열 기사로 한 해를 도배했는데 골자는 ‘나는 깨끗하고 정당하다’는 것” 등의 평을 했다고 교수신문은 전했다.

아시타비에 이어 ‘후안무치’(厚顔無恥)가 396표(21.8%)로 2위에 올랐다. ‘낯이 두꺼워 뻔뻔하고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뜻으로, 아시타비와 일맥상통한다.

올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반영한 ‘첩첩산중’(疊疊山中ㆍ여러 산이 겹치고 겹친 산속)이 231표(12.7%)로 4위에 올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NASA "미국 민간 탐사선, 반세기만에 첫 달 착륙 성공"
  •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하루 16.40% 폭등하며 시총 368조 증가
  • ‘전공의 응원 이벤트’ 등장…“의사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830,000
    • -0.41%
    • 이더리움
    • 4,103,000
    • +0.29%
    • 비트코인 캐시
    • 371,200
    • +0.68%
    • 리플
    • 754
    • +0.94%
    • 솔라나
    • 141,800
    • +0%
    • 에이다
    • 819
    • +0.99%
    • 이오스
    • 1,126
    • +5.04%
    • 트론
    • 191
    • -1.04%
    • 스텔라루멘
    • 162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000
    • +0%
    • 체인링크
    • 25,420
    • +1.68%
    • 샌드박스
    • 722
    • +4.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