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스피 3000 전망에...인덱스펀드에 돈몰린다

입력 2020-12-14 15:09

코스피가 사상 처음으로 2700선을 돌파한 가운데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펀드도 투자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주식형 펀드(상장지수 펀드 포함) 950개 중 최근 3개월 간 자금유입액 상위 10개 펀드 중 9개가 인덱스펀드였다. 이 기간 자금 유입 상위 인덱스 펀드에는 적게는 300억 원 많게는 3000억 원의 자금이 몰렸다. 개별 펀드별로 살펴보면 MSCI코라이지수를 추종하는 ‘삼성KODEX MSCI KOREATotalReturn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은 3038억 원의 자금을 끌어모아 가장 큰 증가액을 기록했다. ‘삼성KODEX은행증권상장지수’(1337억 원), ‘삼성KODEXTop5PlusTotalReturn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1220억 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러한 인덱스펀드로의 자금 유입은 코스피지수가 연일 치고치를 경신하는 데 이어 내년에는 3000선을 넘을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즉 지수가 오를 것으로 전망하는 투자자들이 늘어나자 인덱스펀드 자금 유입이 늘어난 것이다.

인덱스펀드는 특정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로, ETF는 이 펀드를 상장시켜 종목처럼 거래할 수 있게 만든 상품이다. 인덱스펀드는 지수에 펀드 수익률이 연동되는데, 최근 3개월 인덱스주식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17.31%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국내주식형 펀드 평균 수익률(15.02%)은 물론 펀드 매니저가 종목을 직접 선별하는 액티브펀드(11.01%)의 성적을 웃도는 것이다.

하지만 향후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지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실제로 최근 한 달간 국내 주식 ETF에서는 레버리지 ETF를 중심으로 9014억 원이 빠져나가는 등 차익실현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김후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지수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지면서, 레버리지 ETF에 대한 자금 회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반면 인버스ETF는 소폭의 자금이 유입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주식 ETF 자금 유출·유입 추이. 출처=유안타증권
▲국내 주식 ETF 자금 유출·유입 추이. 출처=유안타증권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428,000
    • +0.41%
    • 이더리움
    • 1,451,000
    • -1.09%
    • 리플
    • 294.1
    • -1.01%
    • 라이트코인
    • 145,600
    • -3.13%
    • 이오스
    • 2,880
    • -1.23%
    • 비트코인 캐시
    • 454,300
    • -4.18%
    • 스텔라루멘
    • 280.3
    • -1.82%
    • 트론
    • 32.15
    • -1.35%
    • 에이다
    • 370.3
    • -2.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600
    • -2.33%
    • 대시
    • 112,500
    • -1.75%
    • 이더리움 클래식
    • 8,015
    • -1.9%
    • 269
    • +8.21%
    • 제트캐시
    • 94,900
    • -1.4%
    • 비체인
    • 31.69
    • -1.03%
    • 웨이브
    • 7,250
    • -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9.5
    • -2.35%
    • 비트코인 골드
    • 11,390
    • -1.73%
    • 퀀텀
    • 3,754
    • +0.35%
    • 오미세고
    • 3,732
    • -2.12%
    • 체인링크
    • 24,680
    • -3.29%
    • 질리카
    • 75.52
    • +3.17%
    • 어거
    • 20,370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